남상학의 시솔길
 
 
시인별 검색은 Category를 이용하시면 됩니다.

login 
Category
  
제목 : 오월이 오면 
                오월이 오면



언제부터 창가에 새가 와서
노래하고 있는 것을
나는 모르고 있었다.

심산 숲내를 풍기며
오월의 바람이 불어오는 것을
나는 모르고 있었다.

저 산의 꽃이 바람에 지고 있는 것을
나는 모르고
꽃잎 진 빈 가지에 사랑이 지는 것도
나는 모르고 있었다.

오늘 날고 있는 제비가
작년의 그놈일까?
저 언덕에 작은 무덤은
누구의 무덤일까?

오월은 사월보다
정다운 달
병풍에 그린 난초가
꽃 피는 달

미류나무 잎이 바람에 흔들리듯
그렇게 사람을 사랑하고 싶은 달
오월이다.




 목록


no subject hit
109
[구상] 강(江)   
2539
108
[박인환] 이국항구(異國港口)   
2561
107
[홍윤숙] 춘곤(春困)   
2284
106
[홍윤숙] 여수(旅愁) 7   
2100
105
[황금찬] 문(門)   
2311
[황금찬] 오월이 오면   
3002
103
[황금찬] 정순이(3)   
2450
102
[황금찬] 보리고개   
2477
101
[황금찬] 보내 놓고   
2772
100
[홍윤숙] 할미꽃처럼 살으셨네   
2193
99
[홍윤숙] 여수(旅愁) 5   
2217
98
[홍윤숙] 낙엽의 노래   
2682
97
[한하운]    
2235
96
[한하운] 여인   
2326
95
[한하운] 춘곤(春困)   
2550
94
[한하운] 보리피리   
2367
93
[한성기] 둑길 2   
1954
92
[한성기] 꽃병   
2119
91
[한성기] 역(驛)   
2260
90
[최재형] 당신에게   
2217
1 [2][3][4][5][6]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