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시인별 검색은 Category를 이용하시면 됩니다.

login 
Category
  
제목 : 강(江) 
         강(江)



     1

아침 강에
안개가
자욱 끼어 있다.

피안(彼岸)을 저어가듯
태백의 허공 속을
나룻배가 간다.

기슭, 백양목 가지에
까치가 한 마리
요란을 떨며 나른다.

물밑의 모래가
여인네의 속살처럼
맑아온다.

잔 고기떼들이
생래(生來)의 즐거움으로
노닌다.

황금의 햇발이 부서지며
꿈결의 꽃밭을 이룬다.

나도 이 속에선
밥 먹는 짐승이 아니다.

      2

산들이 검은 장삼(長杉)을 걸치고
다가 앉는다.  

기도소(祈禱所)의 침묵이 흐른다.

초록의 강물결이
능금빛으로 물들었다가
금은으로 수를 놓다가
설원(雪原)이 되었다가
이 도한 검은 망사를 쓴다.

강 건너 마을은
제단같이
향연이 피어오르고

나루터에서
호롱을 현 조각배를 타고
외론 혼(魂)이 저어 나간다.

         3

강이 숨을 죽이고 있다.
기름을 부어 놓은
유순(柔順)이 흐른다.

닦아 놓은 거울 속에
구름 한 점 없는 하늘이
마냥 깊다.

선정(禪定)에 든 강에서
나도 안으로 환해지며
화평을 얻는다.

         4

바람도 없는 강이
몹시도 설렌다.

고요한 시간에
마음의 밑뿌리부터가
흔들려 온다.

무상(無常)도 우리를 울리지만
안온(安穩)도 이렇듯 역겨운 것인가?

우리가 사는 게
이미 파문(波紋)이듯이
강은 크고 작은
물살을 짓는다.

         5

강에 바람이 인다.
진 갈매빛 물살이
이랑을 지으며

모새 기슭에
파도를 친다.

강도 말 못할 억울을
안으로 지녔는가?
보채듯 지절대며
사연이 많다.

하늘은 먹구름을 토하고
바람은 포목으로 휘감긴다.

창백히 질려 있는 사장(砂場)에서
갈가마귀떼들이 날아
비 안개 낀 산을 넘는다.

        6

강에 은현(銀鉉)의
비가 내린다.

빗방울은 물에 번지면서
<발레리나>가 무대 인사를 하듯
다시 튀어올라 광채를 짓고

큰 흐름 속으로
사라지고 만다.

강은 이제 박수소리를 낸다.

          7

아지랭이가 아물거리는 강에
백금의 빛이 녹아 흐른다.

나룻배가 소년이 탄 소를
싣고 온다.

건너 사장(砂場)에
말뚝만이
홀로 섰다.

낚싯대 끝에
잠자리가 조은다.

멀리 철교 위에서
화통차(火筒車)가
목 쉰 소리를 낸다.
- 북간도로 가는가베?

풀섶에 갓 오른
청개구리가
물끄럼이 바라본다.

          8

오월의 숯에서 솟아난
그 맑은 샘이
여기 이제 연탄빛 강으로 흐른다.

일월(日月)도 구름도
제빛을 잃고
신록의 숲과 산은
묵화(墨畵)의 절벽이다.

암거(暗渠)를 빠져 나온
탐욕의 분뇨(糞尿)들이
거품을 물고 둥둥 뜬 물 위에
기름처럼 번득이는 음란(淫亂)!

우리의 강이 푸른 바다로
흘러들 그날은 언제일까?

번민의 꽃 한 송이
수련으로 떠 있다.

        9

붉은 산굽이를 감돌아 흘러오는
강물을 바라보며
어느 소슬한 산정 옹달샘 속에
한 방울의 이슬이 지각을 뚫은
그 순간을 생각는다네.

푸른 들판을 휘돌아 흘러가는
강물을 바라보며
마침내 다다른 망망대해,
넘실 파도에 흘러들어
억겁의 시간을 뒤치고 있을
그 모습을 생각는다네.

내 앞을 유유히 흐르는
강물을 바라보며
증화(蒸化)를 거듭한 윤회의 강이
인업(因業)의 허물은 벗은 나와
현존(現存)으로 이 곳에서 다시 만날
그 날을 생각는다네.

          10

저 산골짜기 이 산골짜기에다
육신의 허물을 벗어
흙 한줌으로 남겨 놓고
사자(死者)들이 여기 흐른다.

그래서 강은 뭇 인간의
갈원(渴願)과 오열(嗚咽)을 안으로 안고
흐른다.

나도 머지않아 여기를 흘러가며
지금 내 옆에 앉아
낚시를 드리우고 있는 이 작은애의
그 아들이나 아니면 그 손주놈의
무심한 눈빛과 마주치겠지?

그리고 어느 날 이 자리에
또다시 찬미(讚美)만의 모습으로
앉아 있겠지!






 목록


no subject hit
[구상] 강(江)   
2538
108
[박인환] 이국항구(異國港口)   
2561
107
[홍윤숙] 춘곤(春困)   
2284
106
[홍윤숙] 여수(旅愁) 7   
2099
105
[황금찬] 문(門)   
2311
104
[황금찬] 오월이 오면   
3002
103
[황금찬] 정순이(3)   
2450
102
[황금찬] 보리고개   
2477
101
[황금찬] 보내 놓고   
2771
100
[홍윤숙] 할미꽃처럼 살으셨네   
2193
99
[홍윤숙] 여수(旅愁) 5   
2217
98
[홍윤숙] 낙엽의 노래   
2682
97
[한하운]    
2234
96
[한하운] 여인   
2326
95
[한하운] 춘곤(春困)   
2549
94
[한하운] 보리피리   
2366
93
[한성기] 둑길 2   
1954
92
[한성기] 꽃병   
2119
91
[한성기] 역(驛)   
2259
90
[최재형] 당신에게   
2216
1 [2][3][4][5][6]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