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시인별 검색은 Category를 이용하시면 됩니다.

login 
Category
  
제목 : 낙엽의 노래 
               낙엽의 노래



헤어지자...... 우리들 서로
말없이 헤어지자.
달빛도 기울어진 산마루에
낙엽이 우수수 흩어지는데
산을 넘어 사라지는 너의 긴 그림자
슬픈 그림자를 내 잊지 않으마.

언젠가 그 밤도
오늘밤과 꼭 같은 달밤이었다.
바람이 불고, 낙엽이 흩어지고,
하늘의 별들이 길을 잃은 밤

너는 별을 가리켜 영원을 말하고
나는 검은 머리 베어 목숨처럼 바친
그리움이 있었다, 혁명이 있었다.

몇 해가 지났다.
자벌레처럼 싫증난 너의 찌푸린 이맛살은
또 하나의 하늘을 찾아
거침없이 떠나는 것이었고

나는 나대로
송피(松皮)처럼 무딘 껍질 밑에
무수한 혈흔(血痕)을 남겨야 할
아픔에 견디었다.

오늘밤 이제 온전히 달이 기울고
아침이 밝기 전에 가야한다는 너
우리들이 부르던 노래 사랑하던 노래를
다시 한번 부르자.

희뿌연히 아침이 다가오는 소리
닭이 울면 이 밤도 사라지려니

어서 저 기울어진 달빛 그늘로
너와 나 낙엽을 밟으며
헤어지자 .......우리들 서로
말없이 헤어지자.


<주>사랑과 이별의 슬픔을 유미적 애상으로 승화시키고 있다.






 목록


no subject hit
109
[구상] 강(江)   
2554
108
[박인환] 이국항구(異國港口)   
2571
107
[홍윤숙] 춘곤(春困)   
2292
106
[홍윤숙] 여수(旅愁) 7   
2107
105
[황금찬] 문(門)   
2320
104
[황금찬] 오월이 오면   
3016
103
[황금찬] 정순이(3)   
2457
102
[황금찬] 보리고개   
2488
101
[황금찬] 보내 놓고   
2784
100
[홍윤숙] 할미꽃처럼 살으셨네   
2200
99
[홍윤숙] 여수(旅愁) 5   
2219
[홍윤숙] 낙엽의 노래   
2690
97
[한하운]    
2241
96
[한하운] 여인   
2333
95
[한하운] 춘곤(春困)   
2570
94
[한하운] 보리피리   
2374
93
[한성기] 둑길 2   
1958
92
[한성기] 꽃병   
2120
91
[한성기] 역(驛)   
2264
90
[최재형] 당신에게   
2223
1 [2][3][4][5][6]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