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그날 우리는 



                그날 우리는


               그 날 우리는
               햇빛 쏟아지는 목멱(木覓) 푸른 숲에
               둥지 틀고 있었지

               아침 햇살에 이마를 닦으며
               빛나는 순은(純銀)의 언어로 지지배배
               불씨 물고 하늘로 한 음계씩
               비상하곤 했지

               온갖 꽃들 흐드러지게 피고
               그 꽃씨들 눈부신 햇살로 퍼져
               다시 축복처럼 눈사태가 되기도 하고
               넘치는 기쁨으로, 청청함으로
               우렁찬 함성(喊聲)이 산등성이마다
               불을 켜기도 하고

               비가 내려 궂은 날에는
               날개 젖은 새새끼들을 품속에 불러모아
               지펴 놓은 모닥불 둘레
               커다란 원을 그려놓고 살뜰한 정
               나누어주기도 하고

               해 저물어
               어둠이 짙어진 뒤에야
               우린 늘 하던 버릇처럼
               빈손 들고 쓸쓸히
               둥지에 찾아들곤 했지

               산이 좋아
               산에서 살던 사람아

               그날 우리는
               캄캄한 밤에도 잠자지 않고
               불을 밝히고 있었지.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90
제 5 시집 : 그리움 불꽃이 되어(표지)   
2321
89
발자국  [1] 
2574
88
그 이름 보석이 되어   
2456
87
염원 1   
2072
86
서투른 농부   
2219
85
서러운 노래   
2409
84
노을   
2813
83
장미   
2120
82
염원 1   
1986
81
마침표를 찍으며   
1990
80
염원 2   
1919
79
꽃밭에 서면   
2066
78
남산의 벚꽃을 아시나요?   
2060
그날 우리는   
2488
76
낙조대에서 - 적석사   
2625
75
일몰을 보며 - 신노루에서   
2649
74
떠남의 미학   
2785
73
목련   
2096
72
출간의 변 - 사랑하는 나의 소중한 사람들에게   
2262
71
해설 / 파스텔톤으로 아름답게 지는 노을   
2382
1 [2][3][4][5]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