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새벽 바다 - 무의도(舞衣島) 



                               새벽 바다
                                - 무의도(舞衣島)


  


                      새벽 잠 떨치고
                      나지막한 산정에 올라 보니

                      걷히는 안개 속에서
                      바다는 부끄러운 듯 조심스럽게
                      거추장스런 옷을 벗어 던지고
                      가슴을 풀어헤친다

                      그 품 사이로
                      간밤 엄마 품에서 곤히 잠자던
                      크고 작은 자식들이
                      멀리 가까이
                      하나씩 눈을 뜬다

                      하얀 입술로 부드럽게
                      대지를 핥으며
                      온몸으로 시를 읊는 바다 위로
                      어디선가 간간이 혼(魂)을 불러내는
                      뱃고동소리

                      아직도 사위지 않은
                      그리움의 몸짓 남아서
                      누군가 이 섬을
                      춤추는 무녀의 옷깃이라 이름했던가

                      새벽 바다 앞에서
                      내 지병(持病) 도지게 하는
                      저 파도는 나를 또 어디로
                      떠밀고 있는 것일까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90
눈꽃을 기다리며   
1466
89
그런 것 어디 없을까   
1537
88
세월 - 신두리*   
1611
87
겁쟁이 - 명동에서   
1629
86
  
1639
85
추억의 섬 - 영흥도를 찾아   
1663
84
크리스마스 이브   
1673
83
유채꽃   
1680
82
새벽 풍경 - 해인사   
1686
81
이런 사랑 하나 있다면 - 철목에서   
1715
80
그 날은 언제일까   
1715
79
갯벌 - 무의도 2   
1719
새벽 바다 - 무의도(舞衣島)   
1727
77
안개꽃   
1739
76
바다의 추억 - 만리포에서   
1740
75
그녀의 편지   
1742
74
아침의 기도 1   
1753
73
동백꽃 - 외도 1   
1763
72
단풍   
1768
71
저무는 강가에서   
1795
1 [2][3][4][5]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