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겁쟁이 - 명동에서 


겁쟁이
- 명동에서




  문명의 밀림 지대 서울 명동 가까이 살면서도 그 숲 속에 한번도 깊숙이 들어가 보지 못했다. 하늘을 덮고 있는 밀림의 숲, 그 푸른 숲 속의 꿈꾸는 새가 되어 창공으로 높이높이 날아오르지도 못했다. 그렇다고 숲 그늘, 그 깊은 안식의 잠 속에 길게 누워 본 적도 없다.
  또 밤이면 밤마다 밀림의 숲 속에서 참나무 숯불처럼 활활 타오르거나,
보랏빛 사랑 애절한 그 누구의 이름을 가슴 아리게 불러본 적도 없고, 더구나 젊음을 노래하는 밤하늘의 축포가 되어 축제의 밤을 밝히며 찬란하게 타오른 적도 없다.
  밀림의 숲, 그 옆으로 난 호젓한 오솔길 나뭇가지를 스치며 그냥 휙 지나가 버리는 겁쟁이 바람으로 나는 오늘도 명동길을 걸었다.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90
눈꽃을 기다리며   
1489
89
그런 것 어디 없을까   
1562
88
세월 - 신두리*   
1632
겁쟁이 - 명동에서   
1644
86
  
1665
85
추억의 섬 - 영흥도를 찾아   
1675
84
유채꽃   
1691
83
크리스마스 이브   
1694
82
새벽 풍경 - 해인사   
1713
81
갯벌 - 무의도 2   
1742
80
이런 사랑 하나 있다면 - 철목에서   
1742
79
그 날은 언제일까   
1742
78
새벽 바다 - 무의도(舞衣島)   
1752
77
그녀의 편지   
1756
76
바다의 추억 - 만리포에서   
1757
75
안개꽃   
1758
74
아침의 기도 1   
1779
73
단풍   
1786
72
동백꽃 - 외도 1   
1788
71
저무는 강가에서   
1820
1 [2][3][4][5]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