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추석, 고향 가는 길 



추석, 고향 가는 길
- 그것은 본능적인 끌림이었다




집단 최면에 걸린 자동차 행렬이
꼬리를 물고 서 있습니다
바다로 나갔던 연어가 수만 킬로를 헤엄쳐
낯익은 강줄기 타고 돌아오듯이

평소보다 백 배, 천 배 고생이 되어도
얼굴에는 즐거움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손주의 이름을 부르며 뛰어나오실 노부모님
걸쭉한 입담으로 해후할 그리운 얼굴들

입에 쩍쩍 달라붙는 고향 음식
그리웠던 마을길 옆으로 대추나무, 감나무
코 흘리며 뛰놀던 널따란 운동장이
눈앞에 삼삼하게 보입니다

그리고 황금벌판 위로
둥두렷이 솟아오른 한가위
보름달이 보입니다

도저히 거역할 수 없는 숙명처럼
추석길은 언제나 설레임으로 떠나는
우리들의 성지순례입니다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90
목탁새 - 수락산 계곡에서   
5726
89
다시 제부도에 와서 - 시인 공석하, 이충섭, 유화웅씨에게  [1] 
3265
88
겨울산 - 청량산   
3211
87
노을   
3048
86
떠남의 미학   
2964
85
겨울의 문턱에서   
2929
84
해설 / 파스텔톤으로 아름답게 지는 노을   
2877
83
전나무 숲 - 월정사   
2829
추석, 고향 가는 길   
2809
81
일몰을 보며 - 신노루에서   
2782
80
낙조대에서 - 적석사   
2769
79
발자국  [1] 
2755
78
밤바다 풍경 - 동해 낙산   
2742
77
겨울나무  [1] 
2685
76
그날 우리는   
2623
75
그 이름 보석이 되어   
2614
74
서러운 노래   
2557
73
봄소식 - 성산포   
2536
72
가을산   
2521
71
일로향실(一爐香室)*에서   
2500
1 [2][3][4][5]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