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일로향실(一爐香室)*에서 


일로향실(一爐香室)*에서


  

강화군 화도면 상방리 마을
환경 운동가 이용학 선생이
생면부지 초면인 나를 친히 안내해 주었다

경권다로(經卷茶爐)라 명명한 고가(古家)에
세월의 무게에 얹힌 각종 잡동사니를
마다 않고 끌어 모아  
고집스럽게 손때를 입혀 앉힌
남다른 안목이 사뭇 부럽다

좁은 뜰에 대나무, 맥문동, 머루덩굴 등속까지
예사롭지 않게 한 자리에 아우른 멋이며
또 일로향실(一爐香室)을 별당처럼 차려놓고
휴천정(休天亭), 관수정(觀水亭)을 끼고 앉아
청산유수 벗삼는 저 유유자적은 무엇인가

풍류 읊조리는 옛 시인은 아니어도
은은한 茶香에 취해 눈감고 있으려니
문득 눈을 부릅뜬 옛 선비가
담뱃대 들고 호통치며
나를 사정없이 꾸짖는다.



* 강화 화도면에 고가(古家)를 고풍스럽게 꾸며놓고 붙인 이름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70
크리스마스 이브   
1660
69
부활절 아침에   
2012
68
그 날은 언제일까   
1706
67
출항 - 땅끝마을   
2016
66
  
1631
65
가을 아침   
2128
64
저무는 강가에서   
1785
63
매미 소리   
2103
62
명상의 언덕에서 - 외도 2   
1829
61
물수제비   
1921
60
아침의 기도 2   
1828
59
아침의 기도 1   
1735
58
살아 있는 날은   
1830
57
아침에 쓰는 시   
1890
일로향실(一爐香室)*에서   
2504
55
타즈매니아의 기억* -앤드류에게   
2002
54
바위에 대한 단상   
1851
53
눈꽃을 기다리며   
1456
52
바다로 가는 길   
1817
51
추석, 고향 가는 길   
2812
[1] 2 [3][4][5]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