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어둠 속에 앉아
남 몰래 못을 뽑습니다
오래 되어 살 속 깊숙이 박힌 것은
찾아내기도 힘이 듭니다
갈고리처럼 꼬부라진 못을 뽑는 것은
여간 어렵지 않습니다
무릎 꿇고 눈물로 매달려보지만
정말 나 혼자는 어렵습니다
보이지 않는 손길의 도움으로
뽑아 내고 싶지만
뽑혀져 나온 자리에
보기 흉한 자국 남을까봐
아직도 뽑아내지 못한 못 하나
아슬아슬 근심 걱정 속에
가슴에 그대로 품고 있습니다.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70
크리스마스 이브   
1676
69
부활절 아침에   
2027
68
그 날은 언제일까   
1719
67
출항 - 땅끝마을   
2027
  
1642
65
가을 아침   
2173
64
저무는 강가에서   
1797
63
매미 소리   
2119
62
명상의 언덕에서 - 외도 2   
1847
61
물수제비   
1939
60
아침의 기도 2   
1848
59
아침의 기도 1   
1756
58
살아 있는 날은   
1847
57
아침에 쓰는 시   
1911
56
일로향실(一爐香室)*에서   
2532
55
타즈매니아의 기억* -앤드류에게   
2017
54
바위에 대한 단상   
1871
53
눈꽃을 기다리며   
1470
52
바다로 가는 길   
1832
51
추석, 고향 가는 길   
2854
[1] 2 [3][4][5]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