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마침표를 찍으며 


  
                  마침표를 찍으며




                 내 어설픈 35년 길
                 고마운 손길들, 얼굴들 있어
                 마냥 행복하였더니라
  
                 환한 내일 꿈꾸는 영혼을 위해
                 꽃망울 틔우는 아픔의 길이었지만
                 나의 '가갸거겨고교'는
                 빈 하늘처럼 걸려 있는데
  
                 새는 새소리로 노래하고
                 바위는 침묵으로 말한다지만
                 나는 무엇으로 노래하고
                 무엇을 말해 왔는가

                 돌아보면
                 내 노래는 산을 넘는 구름처럼
                 한 때의 무슨 잠꼬대 같기도 하고
                 때론 누군가의 가슴 후비는
                 비수(匕首) 같기도 했는데

                 내 숲은 여전히
                 새 한 마리 깃들 그늘도 없이
                 앙상한 가지만 남아
                 먼지뿐 물 없는 모래밭 길

                 그래도 이 길 쓸고 닦아
                 꽃길로 장식하는 예쁜 마음들
                 티끌 한 점 없는 사랑하는
                 그대들아 용서하라

                 그대들 더 이상 욕되게 하지 않기 위해서
                 나 자신 더 이상 욕되지 않기 위해서
                 쉼표 아닌 마침표를 찍나니,

                 그대 고운 이름 불러보며
                 내 마지막 말은 '감사합니다' 한 마디뿐

                 그대들 있어
                 나는 행복하였더니라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70
제 5 시집 : 그리움 불꽃이 되어(표지)   
2493
69
출간의 변 - 사랑하는 나의 소중한 사람들에게   
2457
68
사랑의 등불 켜들고 -해둥지에서*  [1] 
2436
67
떠나야 할 시간  [1] 
2428
66
서투른 농부   
2343
65
감 익는 마을 - 희방사 역에서   
2311
64
목련   
2270
63
바다의 향연 - 소래 포구   
2249
62
사랑하는 나의 사람   
2238
61
장미   
2228
60
서어나무의 꿈 - 영흥도 십리포   
2218
59
꽃밭에 서면   
2210
58
남산의 벚꽃을 아시나요?   
2206
57
염원 1   
2202
마침표를 찍으며   
2172
55
가을 아침   
2170
54
개나리  [5] 
2169
53
푸른 오월  [1] 
2168
52
매미 소리   
2116
51
꽃을 보며   
2115
[1] 2 [3][4][5]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