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점봉산을 넘으며 


점봉산을 넘으며



   점봉산을 남다르게 사랑하는 그 남자는 속초 가는 길에는 굳이 점봉산 가까이 한계령을 넘었다. 그리고 내리막길에선 바쁜 길일수록 쉬어가야 한다며 버릇처럼 오색마을에 발을 멈추고 주전골까지 산행을 하였다.
   아득한 깊이를 가진 계곡에 잠겨 지친 심신을 맑은 공기에 씻는 일이 좋았다고 말하면서, 풍상을 이기고 버티어 선 우람한 천인단애(千刃斷崖), 바위 절벽 틈새에 줄기찬 생명력으로 매달린 꽤나 오랜 세월 단련된 청청한 노송들, 그리고 사철 한 목소리로 흥얼거리는 명경(明鏡)을 둘러보며, 이 곳을 찾을 때마다 그 멋이 사뭇 다르다고 했다.
   그리고 점봉산에서 채취한 산채에 산머루주(酒)를 곁들여야 제격이라고 그것도 소나무 한 그루 문지기로 세운 '소나무식당'* 평상에 앉아야만 제 맛이 난다고 고집스럽게 말하면서 식욕을 돋궜다. 산자락 아래 남대천 연어가 마중을 나오기라도 한 듯 효정엄마가 미소로 맞는 오늘 같은 날
   점봉산은 더욱 높고 검푸르다고 했다.


  
* 오색천 변에 있는 소문난 밥집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30
봄소식 - 성산포   
2565
29
밤바다 풍경 - 동해 낙산   
2773
28
겨울산 - 청량산   
3243
27
서설의 향기 - 장경리*의 아침  [1] 
2082
26
감 익는 마을 - 희방사 역에서   
2305
점봉산을 넘으며   
1934
24
전나무 숲 - 월정사   
2861
23
목탁새 - 수락산 계곡에서   
5779
22
새벽 풍경 - 해인사   
1682
21
산수유 꽃길 - 산동골에 와서   
2027
20
안개꽃   
1736
19
아카시아꽃   
1812
18
푸른 오월  [1] 
2164
17
유채꽃   
1676
16
매화꽃 필 때 - 섬진 마을에서   
2067
15
정말 봄이 맞지요? - 복수초*  [1] 
2090
14
3월   
1981
13
그리움 불꽃이 되어   
1971
12
겨울나무  [1] 
2721
11
겨울 긴 잠 속으로 - 미시령에서   
2062
[1][2][3] 4 [5]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