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갯벌 - 무의도 2 


                               갯벌
                               - 무의도 2



              
               그리움의 넓이로
               갯벌이 벌렁 누웠다

               물길 아득히 달아난
               벌판의 끝자락
               수평선 그 너머 하늘까지
               부끄럼 모르는 알몸으로
               보란 듯이 그렇게
               지평(地平)을 넓힌 가슴

               너와 내가 한 몸으로 뒤섞여
               몸 푸는 물결의 속살을 훔쳐도 보고
               오랜 세월 가슴 앓으며
               몸 속에 품어 온
               빛나는 진주를 만져도 보고

               빈 하늘에 아련한 꿈 하나
               높이 걸어 놓고
               낮달 같은 사랑을
               조개 속 깊이 키우면서

               질펀한 가슴으로 누워
               싱그런 오월 하늘에
               쉴새없이
               물줄기를 뿜어 올린다

               목마른 갈증으로
               그리움으로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30
아침에 쓰는 시   
1907
29
장성에서 보내온 단감  [1] 
1903
28
바위에 대한 단상   
1869
27
아침의 기도 2   
1845
26
명상의 언덕에서 - 외도 2   
1845
25
살아 있는 날은   
1844
24
또 다른 세상 - 한계령에서   
1842
23
바다로 가는 길   
1830
22
아카시아꽃   
1815
21
그래, 이게 겨울바다야-감포에서   
1798
20
저무는 강가에서   
1795
19
단풍   
1768
18
동백꽃 - 외도 1   
1764
17
아침의 기도 1   
1753
16
그녀의 편지   
1742
15
바다의 추억 - 만리포에서   
1740
14
안개꽃   
1739
13
새벽 바다 - 무의도(舞衣島)   
1728
갯벌 - 무의도 2   
1719
11
이런 사랑 하나 있다면 - 철목에서   
1715
[1][2][3] 4 [5]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