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바다의 추억 - 만리포에서 


바다의 추억
- 만리포에서

  


어느 이른 겨울
만리포 바닷가에 갔었지

이따금 애잔한 갈매기 울음소리
차가운 바람에 묻어오는가 싶더니
이내 단절음으로 끊기고

파도는 일없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저물도록 부드러운 손길로
결 고운 가슴을 토닥거릴 때

뜨거운 태양 아래서
솟구치는 욕망으로 가쁘게 헐떡이던
그 모습 간 데 없고
입 안 가득 어리는 비릿한 내음

텅 빈 모래사장 위로
길게 버려진 추억이
희미한 흔적으로 남아
하얀 슬픔으로 빛나고

붉은 낙조가
그리움에 잠긴 바다를 하염없이
빗질하고 있는데

바닷새는 왜 그리
슬피 울어 쌓던지.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30
아침에 쓰는 시   
1907
29
장성에서 보내온 단감  [1] 
1902
28
바위에 대한 단상   
1868
27
아침의 기도 2   
1845
26
명상의 언덕에서 - 외도 2   
1844
25
살아 있는 날은   
1843
24
또 다른 세상 - 한계령에서   
1841
23
바다로 가는 길   
1830
22
아카시아꽃   
1814
21
그래, 이게 겨울바다야-감포에서   
1798
20
저무는 강가에서   
1794
19
단풍   
1766
18
동백꽃 - 외도 1   
1763
17
아침의 기도 1   
1752
16
그녀의 편지   
1741
15
안개꽃   
1739
바다의 추억 - 만리포에서   
1739
13
새벽 바다 - 무의도(舞衣島)   
1727
12
갯벌 - 무의도 2   
1719
11
그 날은 언제일까   
1714
[1][2][3] 4 [5]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