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그녀의 편지 


그녀의 편지
 


새벽 산책길을
단숨에 달려와서
가슴에 덥석 안기기도 하고
어느날은 눈물 꽃 피우면서
머리가 빠져 성긴 내 이마 위에
눈발을 날리기도 하고
또 어느 날은 느닷없이 찾아와서
무방비로 열어둔 내 가슴에
투정의 화살을 쏘아대기도 하고
그러다가 변덕 심한 날에는 꽃 한 송이
입에 물고 깔, 깔, 깔 소리내어 웃다가
슬그머니 사라진다

어젯밤 겨울비 죽죽 내리고
기온이 급강하한 오늘
영하(零下)의 아침
그녀는 또 어떤 편지를 보내올까?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30
아침에 쓰는 시   
1907
29
장성에서 보내온 단감  [1] 
1903
28
바위에 대한 단상   
1869
27
아침의 기도 2   
1845
26
명상의 언덕에서 - 외도 2   
1845
25
살아 있는 날은   
1844
24
또 다른 세상 - 한계령에서   
1842
23
바다로 가는 길   
1830
22
아카시아꽃   
1815
21
그래, 이게 겨울바다야-감포에서   
1798
20
저무는 강가에서   
1795
19
단풍   
1767
18
동백꽃 - 외도 1   
1763
17
아침의 기도 1   
1752
그녀의 편지   
1741
15
바다의 추억 - 만리포에서   
1740
14
안개꽃   
1739
13
새벽 바다 - 무의도(舞衣島)   
1727
12
갯벌 - 무의도 2   
1719
11
이런 사랑 하나 있다면 - 철목에서   
1715
[1][2][3] 4 [5]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