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가을산 



               가을산



       가지에 잎 떨어지니
       산 속이 열린다
       멧새 날아간 가지가
       가는 여운으로 가볍게 흔들릴 때
       조심스레 제 가슴 열어 보이는 빈 산
       바람에 떨어져 발길에 채이는 가랑잎이
       깊은 곳으로,  낮게 더 낮게 흘러가고
       눈부신 고요 속으로
       발길 옮기면
       빈 산이 다가와 와락 나를 껴안는다
       산과 나 사이가 갑자기 투명하게 빛난다
       시공을 뛰어넘어 무한 쪽으로
       내가 열린다, 하늘이 열린다.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10
겨울의 문턱에서   
2933
가을산   
2523
8
단풍   
1757
7
또 다른 세상 - 한계령에서   
1827
6
가벼워지는 연습  [1] 
2048
5
사랑의 등불 켜들고 -해둥지에서*  [1] 
2418
4
떠나야 할 시간  [1] 
2406
3
꽃을 보며   
2102
2
사랑하는 나의 사람   
2226
1
개나리  [5] 
2158
[1][2][3][4] 5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