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추억1 -유년의 기억들- 


추억1
- 유년의 기억들




           1

무릇 둥굴레 고아 먹고
어지러워 멀미하는 세월이었네
돌쩌귀에 살점이 쩍쩍 달라 붙는 겨울
진물 흐르는 부어 터진 손마디로
꺼져 가는 화톳불 불씨를 뒤적거리다가
한기에 지친 몸
깊은 잠에 빠져 들었지.

           2

꿈 속에서 보는 친구야
토시 끝에 매어 달린 가난의 흔적
양잿물 잘못 먹고 뒤집힌 너의 눈동자
그 악몽의 기억에 놀라 잠을 깨면
눈가에는 땟국 같은 눈물이 흐르고
핏방울 엉킨 젖은 기침소리를
목젖에 삼키곤 했지.

            3

쓰린 배를 움켜 잡고
비탈진 언덕받이 채마밭을
오르내린 지 몇 번인가
호미 끝에 걸리는 생존의 무게
손가락만한 고구마나 언 배추꼬리 주우며
칼로 베어내는 아픈 살점을
우적우적 씹고 있었지.

             4

누이 따라 굴 따러 나선
앳띈 열한 살
얼어 붙은 무인도에 노을이 잠기면
뼈마디 관절 뚝뚝 분지르는
매서운 바람 불고, 파도가 일고
배멀미로 토악질한 바위에 닥지닥지
굴껍질 하얗게 웃고 있었지.

             5

봄이 오면 물때 맞춰
갯뻘 덮힌 모래밭을 뒤적이고
비단 무늬 바지락을 줍는 대낮
바다 건너 한 척의 배가 당도하듯
빈 망태기 가득 그리움을 담으며
썰물 뒤에 신속히 밀물이 오는 것을 알았네
그것이 내일에의 희망이라는 것을
미래에 대한 꿈이라는 것을.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76
제3 시집 : 비상연습(표지)   
2073
75
아내를 위한 소묘(素描)   
3728
74
과원에서   
2270
73
아침을 여는 사람들   
3611
72
序詩   
3083
71
마무르면서   
2754
70
찬란하게 비상할 수 있는 날을 주십시오   
5072
69
추억3 -겨울 햇살-   
3756
68
추억2 -젖은 안개꽃-   
3963
추억1 -유년의 기억들-   
3799
66
무덤 앞에서   
3051
65
다만 믿음으로 - 합장의 예를 마치고-   
3194
64
어머니, 이 날을 감사해야지요   
3510
63
성묘(省墓)   
3343
62
아내의 빨래   
3717
61
  
3386
60
또 다른 크리스마스   
2589
59
강설   
2657
58
다시 수난절에   
3419
57
외양간 풍경   
2718
1 [2][3][4]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