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추억2 -젖은 안개꽃- 



추억2
- 젖은 안개꽃






경기도 남양주군 화도면 수동리
장대비 사정없이 두드리던 날
물안골을 휩쓴 흙탕물이
입석 수련장을 끼고 휘돌아 나갔다

기도하는 사람들이 각처에서 모여
무릎 꿇고 앉은 자리
밤이 깊어가며 마음은 비워지고
뜬 눈으로 밤을 밝힐 때

어둠을 한 꺼풀씩 벗기며
먼동 트는 새벽
아침 안개를 거느리고
한 다발 물기 젖은 안개꽃으로
아아, 기적처럼 너는 왔다

한여름의 반란
먼 산이 허물어지는 소리
산 사태 혹은 개벽
과거 일체의 어둔 기억들을 씻어 버리는
이 엄청난 소용돌이

초록의 숲은 더욱 푸르고
도도히 흐르는 강물은 더욱 빨라지고
하늘 문이 열리는 소리
그것이 평생 끊지 못할
사랑일 줄이야

뜨겁게 흐르는 은혜의 강 건너
초록 숲에 맑은 빗방울 소리없이 듣는
은총에의 감사를
어찌 말로 표현할 수 있겠는가
어찌 잊을 수 있겠는가.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76
제3 시집 : 비상연습(표지)   
2074
75
아내를 위한 소묘(素描)   
3728
74
과원에서   
2270
73
아침을 여는 사람들   
3611
72
序詩   
3083
71
마무르면서   
2754
70
찬란하게 비상할 수 있는 날을 주십시오   
5072
69
추억3 -겨울 햇살-   
3756
추억2 -젖은 안개꽃-   
3963
67
추억1 -유년의 기억들-   
3800
66
무덤 앞에서   
3051
65
다만 믿음으로 - 합장의 예를 마치고-   
3194
64
어머니, 이 날을 감사해야지요   
3510
63
성묘(省墓)   
3343
62
아내의 빨래   
3717
61
  
3386
60
또 다른 크리스마스   
2589
59
강설   
2657
58
다시 수난절에   
3419
57
외양간 풍경   
2718
1 [2][3][4]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