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봄이 오는 길목에서 




봄이 오는 길목에서





봄 기운이 찾아 들어
채 눈뜨지 못한 나무들이
봄바람 속에 속앓이를 하고 있다

시간은 한 치의 오차도 없이 흘러 가고
한동안 닫혔던 강물이
비로소 길을 열었다

지난 세월 눈물을 뿌리며 헤어져 간
사람들의 뒷모습을 지우지 못한
텅 빈 가슴에 실비 내리는데

유난히 춥고 길었던 지난 겨울
폭설과 눈보라
온몸으로 이겨 온 의지로

맨살 드러낸 인고의 땅
화단 어귀에도 모진 생명들이
하늘을 향하여 눈을 떴다

잔기침하며 일어서는 나무 위로
새들이 고운 목청을 뽑아
푸른 하늘로 끝없이 그리움을 날릴 때

오늘, 이 풋풋한 대지 위
봄이 오는 길목에서
영혼의 날개를 달고
힘껏 하늘을 향해 솟아 오르고 싶다.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76
갈릴리 어부   
10206
75
찬란하게 비상할 수 있는 날을 주십시오   
5328
74
늦가을 오후   
5178
73
파도야, 파도야 -천간정에서-   
4822
72
연날리기   
4199
71
추억2 -젖은 안개꽃-   
4122
70
추억1 -유년의 기억들-   
3992
69
추억3 -겨울 햇살-   
3919
68
아내의 빨래   
3917
67
가벼운 옷차림으로   
3901
66
아내를 위한 소묘(素描)   
3868
65
아침을 여는 사람들   
3806
봄이 오는 길목에서   
3730
63
어머니, 이 날을 감사해야지요   
3667
62
다시 수난절에   
3571
61
  
3546
60
성묘(省墓)   
3503
59
어떻게 감사할까   
3470
58
다만 믿음으로 - 합장의 예를 마치고-   
3405
57
꽃밭에서   
3297
1 [2][3][4]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