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좀처럼 나를 칭찬할 줄 모르는 아내가
나의 두꺼비 같은 손은 좋다고 한다

만나서는 반갑다고 기뻐하고
헤어질 때는 섭섭하다고 아쉬워하고
살면서 우리는 손을 흔들어 악수를 한다

깡마른 것보다는 두툼한 것이 낫고
차가운 것보다는 따스한 것이 낫고
손 끝에 간신히 잡히는 것보다는
덥석 쥐는 것이 인색하지 않아서 좋단다

아침 저녁 물빛 하늘만 쳐다보고
양손 마주 잡아 빚어 만드는 온기 (溫氣)
손은 내가 자랑할 수 있는 유일한 재산이다

두꺼비 같은 손이 좋다고 하며
오늘도 아내는 나의 손을 잡는다.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76
갈릴리 어부   
10213
75
찬란하게 비상할 수 있는 날을 주십시오   
5335
74
늦가을 오후   
5183
73
파도야, 파도야 -천간정에서-   
4823
72
연날리기   
4202
71
추억2 -젖은 안개꽃-   
4128
70
추억1 -유년의 기억들-   
3997
69
아내의 빨래   
3925
68
추억3 -겨울 햇살-   
3923
67
가벼운 옷차림으로   
3903
66
아내를 위한 소묘(素描)   
3874
65
아침을 여는 사람들   
3812
64
봄이 오는 길목에서   
3736
63
어머니, 이 날을 감사해야지요   
3674
62
다시 수난절에   
3576
  
3549
60
성묘(省墓)   
3507
59
어떻게 감사할까   
3473
58
다만 믿음으로 - 합장의 예를 마치고-   
3410
57
꽃밭에서   
3298
1 [2][3][4]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