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성묘(省墓) 



             성묘



         두 시간 남짓 달려 와서
         양지 바른 곳 아버님 어머님 뜰에
         사남매가 나란히 섭니다

         얼굴 한 번 보신 적 없는
         사위 자부들까지
         옛날 집 앞의 미류나무처럼 서 있습니다

         그 뜨거운 사랑 가슴 뭉클하여
         두 손 모아 넙죽
         큰 절을 올립니다

         외딴 섬 큰 바위 얼굴로 사신 아버님
         긴 겨울 밤 촛불 밝혀 새우시던 어머님
         마지막 순간까지 사랑으로 우리를 품으셨지만
  
        우리는 늘 부끄러움인 채로
        그 문 밖에서 하염없이
        눈물 같은 비에 젖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기 잔디밭에 핀 들꽃처럼
        아버님 어머님 뜰에
        한 떨기 아름다운 꽃으로 피어나겠습니다

        하늘보다 높으신 그 모습 우러러  
        사남매가 짝하여 서서
        오늘은 한 아름 카네이션 붉은 꽃을 바칩니다.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76
갈릴리 어부   
10215
75
찬란하게 비상할 수 있는 날을 주십시오   
5336
74
늦가을 오후   
5183
73
파도야, 파도야 -천간정에서-   
4823
72
연날리기   
4203
71
추억2 -젖은 안개꽃-   
4129
70
추억1 -유년의 기억들-   
3999
69
아내의 빨래   
3927
68
추억3 -겨울 햇살-   
3924
67
가벼운 옷차림으로   
3905
66
아내를 위한 소묘(素描)   
3874
65
아침을 여는 사람들   
3812
64
봄이 오는 길목에서   
3736
63
어머니, 이 날을 감사해야지요   
3675
62
다시 수난절에   
3576
61
  
3550
성묘(省墓)   
3507
59
어떻게 감사할까   
3473
58
다만 믿음으로 - 합장의 예를 마치고-   
3410
57
꽃밭에서   
3298
1 [2][3][4]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