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하늘과 새 


                      하늘과 새



                     하늘 보이는 곳에
                 작은 창을 내고
                 날개 퍼득이는 새들을 보네
                 전신에 스며드는
                 만남의 가슴 떨림으로
                 솟구치는 환희
                 샘 솟듯 흘러 넘치는 이 충만을
                 그 누가 알까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36
손에 잡히지는 않아도   
2656
35
차창은 늘 새롭다 -동해 3.8휴게소를 지나며-   
2580
34
서로 손 잡고   
2568
33
봄의 서곡   
2518
32
그대와의 거리   
2471
31
가을 빈 자리   
2463
30
오두산에서   
2440
29
거듭나기   
2405
28
탕자탄(蕩子嘆)   
2400
27
과원에서   
2376
하늘과 새   
2375
25
벌판에 홀로   
2353
24
어떤 환희   
2344
23
찻집에서   
2338
22
작은 천국   
2331
21
포도   
2331
20
살아가는 이유   
2270
19
제3 시집 : 비상연습(표지)   
2252
18
새해 아침   
2249
17
달맞이꽃   
2219
[1][2] 3 [4]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