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그대와의 거리 
    

        그대와의 거리



     어제는 더 넓은 보폭으로
     그를 따라가다가 잠이 깼다
     좀처럼 좁혀지지 않는 거리를
     눈물로 따라갔지만
     나의 발길은 마냥 그 자리
     텅 빈 벌판에 홀로 서고 말았다
     온몸으로 파고드는 섬뜩한 한기
     넘어지고 깨어진 무릎의 혈흔이
     어수선한 악몽의 기억 속에 얼룩지고
     가슴에 우수수 낙엽이 지고 있다
     쫓고 쫓기며 거듭되는 숨바꼭질은
     어드메쯤에서 종지부를 찍을 것인가
     저만치 거리에서 속절없 이 애태우는 당신
     그대 향한 사랑은 오십년을 살아도
     이대로 슬픔뿐인데
     아아, 꿈속에서도 부등켜 안고
     불러보는 이름
     그대와의 거리는 좀처럼 좁힐 수가 없다.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36
손에 잡히지는 않아도   
2657
35
차창은 늘 새롭다 -동해 3.8휴게소를 지나며-   
2580
34
서로 손 잡고   
2568
33
봄의 서곡   
2519
그대와의 거리   
2471
31
가을 빈 자리   
2464
30
오두산에서   
2441
29
거듭나기   
2405
28
탕자탄(蕩子嘆)   
2400
27
과원에서   
2377
26
하늘과 새   
2376
25
벌판에 홀로   
2353
24
어떤 환희   
2344
23
찻집에서   
2338
22
작은 천국   
2332
21
포도   
2331
20
살아가는 이유   
2271
19
제3 시집 : 비상연습(표지)   
2253
18
새해 아침   
2249
17
달맞이꽃   
2220
[1][2] 3 [4]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