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대관령 의야지 바람마을에서의 치즈 만들기 체험 
                        
                                                       대관령 의야지 바람마을                      

                                           치즈 만들기 체험




   추석 연휴에 큰아들 가족과 함께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2리에 위치해 있는 대관령 의야지 바람마을은 찾았다. 해발 750~800m 고지의 대관령 고원지대의 바람이 워낙 센 탓일까 이름도 바람마을이었다. 대관령삼양목장 들어가는 입구에 있다.

  추석 연휴에 큰아들 가족과 함께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2리에 위치해 있는 대관령 의야지 바람마을은 찾았다. 해발 750~800m 고지의 대관령 고원지대의 바람이 워낙 센 탓일까 이름도 바람마을이었다. 대관령삼양목장 들어가는 입구에 있다.

  이곳은 양떼 먹이주기, 양털 깎기, 양초 만들기, 비누 만들기, 치즈 만들기, 탈 만들기, 사륜오토바이 체험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철에 걸쳐 운영하고 있는 체험마을이었다.  

  여러 가지 체함 중에서 우리 가족이 선택한 것은 치즈 만들기 체험이었다. 대관령의 신선한 목장에서 생산된 우유를 주 원료로 사용하기 때문에 이곳 치즈는 월빙식품으로 많이 알려져 있었다. 오전 10시 40분 현장에 도착하니 이미 두 가정이 치즈를 만들고 있었다.

  정해진 테이블에 앉으니 40대 아주머니가 추석에 찾자와 주어서 감사하다며 실제 체험에 앞서 치즈 만드는 과정을 친절하게 설명해 주었다. 치즈 만들기 체험 비용은 인원에 관계없이 한 조(한 테이블) 당 50,000 원.



                                                   <재료 및 준비물>  

                              (1) 화로(불판)과 스텐그릇 : 우유를 끓이기 위한 기본 도구
                              (2) 우유 : 소에게서 갓 나온 천연 우유
                                          (유유의 맛은 시중 판매용보다 고소하다)
                              (3) 식초 : 단백질 분리용
                              (4) 허브꽃잎 : 예쁜 치즈를 만들기 위한 장식용)
                              (5) 해바라기 씨 : 치즈 중간 중간에 뿌려줌
                                         (고소한 치즈 맛내기 용)
                              (6) 거즈 : 치즈를 걸러내는 천
                              (7) 은박지 벽돌 : 거즈로 치즈를 걸러낼 때 일정한 압력으로 눌러주기 위한 도구
 

                                               <치즈 시식을 위한 기본 증정품>
  
                                     (1) 와인 1병
                                     (2) 딸기 쨈 1팩
                                     (3) 콘칩(치즈 조각을 올려놓고 먹기에 좋음)  
                                     (4) 오렌지 쥬스



      

      

      

      

      

      

      

      

      

      

      

      

      

      

      

      






· d41d8cd98f * 왼쪽의 스팸방지 보안코드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해 주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date hit
notice
자유게시판 및 방명록에 자유롭게 글을 올릴 수 있도록 재조정 했습니다. [2] 
2016.06.24 1047
notice
자전에세이집 <아름다운 동행> 출간 [7] 
2011.03.06 89623
154
남기찬의 세 번째 바이올린 연주회 참가  [3] 
2017.02.19 678
153
남현지 발레발표회 출연, <1st ALL THAT Ballet 발표회>  [1] 
2017.02.19 597
152
<녹색평론> 편집실입니다  [4] 
2016.06.26 735
151
남기찬의 두 번째 바이올린 연주 스케치   
2016.03.27 2735
150
등업인사 올립니다.  [1] 
2015.12.17 2289
149
귀한 분을 뵙습니다.  [1] 
2015.08.31 1084
148
남가연, 남현지의 미국 초등학교 교육 엿보기   
2015.06.05 3043
147
남기찬, 향상음악회에서의 바이올린 연주   
2015.02.02 2882
146
남서연, 무더위에 힘들었지만 수고했다 - 화학올림피아드 2014 여름학교 수료식 참관스케치   
2014.08.07 7117
145
'완전' 무시된 태극기의 존엄성   
2014.07.16 2473
144
숭의여자중·고등학교 퇴직교사의 모임 ‘옛숭회’ 봄나들이   
2014.05.13 4084
143
시카고에서 인사드립니다  [4] 
2014.03.07 2340
142
남서연의 세종과학고 입학식 동행 취재   
2014.03.04 4149
141
남기찬의 유치원 생활과 졸업식 스케치   
2014.02.27 6092
140
(시) 꽃재, 하나님의 집 - 새 성전 입당에 즈음하여 / 남상학   
2014.02.19 1925
139
숙명(淑明)에서의 추억들, 사랑해 7반 친구들아 ~ / 남서연  [1] 
2014.02.13 4910
138
시카고숭의여고동문회에서인사드립니다.  [1] 
2014.01.05 3505
대관령 의야지 바람마을에서의 치즈 만들기 체험   
2013.09.21 5696
1 [2][3][4][5][6][7][8]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