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해가사의 터 임해정(臨海亭) 


해가사의 터 임해정(臨海亭)


수로부인(水路夫人)의 설화가 깃든 곳



강원 삼척시 수로부인길 401(증산동 30-23), 033-570-3545









  해가사의 터는 『삼국유사(三國遺事) 수로부인전(水路夫人傳)』에서 전하는 <해가(海歌)>라는 설화를 토대로 복원한 곳으로, 강원도 삼척시 수로부인길 401 (증산동)에 있다. 이사부사자공원 남쪽 해안도로 변으로, 북족으로 추암해변과 촛대바위 등이 빤히 바라다 보인다.. 비록 규모는 작으나, 현재 주변경관 조성 등을 통하여 수로부인 공원으로 조성되고 있다.







  설화의 내용은 이렇다. 신라 성덕왕 때 순정공(純貞公)이 강릉태수(江陵太守)로 부임하는 도중, 임해정(臨海亭)이라는 곳에서 점심을 먹고 있었는데 갑자기 해룡(海龍)이 나타나 부인을 끌고 바닷속으로 들어갔다. 순정공이 당황하고 있을 때 한 노인이 나타나 "옛말에 뭇 사람의 입김은 쇠도 녹인다 했으니, 해룡인들 어찌 이를 두려워하지 않겠는가? 모름지기 경내의 백성을 모아 노래를 부르며 막대기로 땅을 치면 나타나리라"고 했다.







  이에 남편인 순정공은 노인의 말대로 마을 사람들을 동원해 막대기로 언덕을 치며 <해가(海歌)>라는 노래를 지어 불렀더니 용이 수로부인을 데리고 나타났다. 수로 부인은 절세미인이어서 산과 바다를 지날 때, 여러 번 신들에게 붙들려 갔다고 전한다. 작자 연대 미상인 신라의 노래인 <해가(海歌)>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龜乎龜乎出水路(구호구호출수로)  거북아, 거북아 수로를 내놓아라. 
                     掠人婦女罪何極(약인부녀죄하극)  남의 아내 앗은 죄 그 얼마나 큰가?  
                     汝若悖逆不出獻(여약패역불출현)  네 만약 어기고 바치지 않으면,  
                     入網捕掠燔之喫(입망포략번지끽)  그물로 잡아서 구워 먹으리라.








  그때 이 노래를 지어 부른 곳이 해가사의 터다. 해가사 터에는 순정공과 수로부인이 점심을 먹은 정자인 임해정(臨海亭)도 있다. 물론 후대에 지어진 것. 수로부인은 워낙에 아름다워 큰 못을 지날 때마다 자주 용에게 납치되곤 했단다. 미인을 아내로 맞아 모시기는 예나 지금이나 녹록지 않다. <해가>의 내용을 보면, 해가사는 <구지가(龜旨歌)>의 내용과 흡사하다. <해가>보다 700여 년 전 지어진 <구지가>는 <해가>와 상당 부분 일치한다.


                            龜何龜何(구하구하)         거북아 거북아
                            首其現也(수기현야)          머리를 내어라
                            若不現也(약불현야)          만약 내놓지 않으면
                            燔灼而喫也(번작이끽야)   구워서 먹으리
  






 

  본래 임해정의 문헌상의 정확한 위치는 알 수 없으나 삼척해수욕장의 북쪽 와우산 끝으로 추청하고 있다. 그러나 이곳은 현재 군사보호시설지구로 개발이 불가하여 주변 경관이 수려한 인접지역인 증산동 해변에 조성되었다. 이곳에는 설화에 나오는 임해정 외에 해가사 기념비도 세웠다. 2006년 4월에는 사랑의 여의주 드래곤볼이 설치되어 찾는 이들은 소원을 빌고, 특히 연인들은 사랑을 기원하는 등 새로운 신개념 관광명소로 급부상되고 있다.








  임해정은 좌우로 해변의 절경을 이루고 있는 삼척시에서 바다를 끼고 있는 유일한 정자이다. 특히, 이곳은 산토리니 풍의 휴양시설인 쏠비치호텔&리조트삼척이 자리 잡고 있으며, 동해의 일출 명소인 추암해수욕장을 가장 아름답게 바라볼 수 있는 사진촬영지로 유명하기도 하다. 그리고 추암의 절경이 바라다보이는 모래사장과 갈매기떼 어우러진 청정해안 절경, 여기서 풍기는 상큼한 바다 내음은 관광객들의 발길을 이곳에 머무르게 한다.









· d41d8cd98f * 왼쪽의 스팸방지 보안코드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해 주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date hit
743
시반사우(詩伴四友)의 강릉 나들이, 옛 시인들의 자취를 따라가며 진한 감흥에 젖다   
2018.11.01 9
742
강원도 고성의 화진포, 호수·바다·해당화·소나무가 어우러진 별장지   
2018.10.31 12
741
속초 외옹치 마을의 ‘바다향기로’를 걷다.   
2018.10.29 16
740
가을에 찾은 백담사, 만해 한용운의 시세계에 흠뻑 젖다.   
2018.10.29 13
739
4·19 예찬시(禮讚詩)를 음미하다.   
2018.04.10 1651
738
조선 시대의 명기(名妓) 매창(梅窓)의 시   
2017.06.25 3826
737
석정문학관, 전원시인(田園詩人) 신석정의 문학을 찾아서   
2017.06.17 2958
736
춘천의 진산 봉의산, 그곳에는 우리의 진한 역사와 시향(詩香)이 가득하다   
2017.02.18 6132
735
암사동 선사주거지(岩寺洞先史住居址) 탐방   
2017.02.03 6321
734
대마도 탐방 : 지정학적, 역사적으로 너무나 한국적인 땅   
2016.12.13 8144
733
양양 수산항, 최근 각광을 받고 있는 관광형 클린 어항   
2016.12.13 5631
732
수로부인헌화공원, 삼척 임원 남화산 정상에 우뚝 선 거대한 석상   
2016.07.09 7515
731
해안 절경 등 볼거리 많은 추암해변   
2016.07.06 6606
해가사의 터 임해정(臨海亭)   
2016.07.05 5591
729
대명리조트, 산토리니 풍의 ‘쏠비치 호텔&리조트 삼척’   
2016.07.04 10939
728
신구대학교식물원 탐방   
2016.06.23 6585
727
양양 쏠비치 호텔&리조트, 스페인 지중해풍 해양 리조트에서의 휴식   
2016.06.18 9327
726
소양강댐, 우리 국토 중심부의 젖줄   
2016.06.12 6305
725
한국문학 100년이 살아숨쉬는「한국현대문학관」   
2016.02.18 10847
724
과천 추사박물관 탐방, ‘추사체’로 이름을 떨친 김정희의 생애와 업적   
2015.12.08 11297
1 [2][3][4][5][6][7][8][9][10]..[38] nex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