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尙火 이상화의 생애와 작품세계 
* 이상화(李相和)의 생애와 작품세계 *



   1901∼1943. 시인. 본관은 경주(慶州). 호는 무량(無量)·상화(尙火, 想華)·백아(白啞). 경상북도 대구출신. 아버지는 시우(時雨)이며, 어머니는 김신자(金愼子)이다.

   7세에 아버지를 잃고, 14세까지 가정 사숙에서 큰아버지 일우(一雨)의 훈도를 받으며 수학하였다. 18세에 경성중앙학교(지금의 중동중학교)3년을 수료하고 강원도 금강산일대를 방랑하였다.

  1922년 파리 유학을 목적으로 일본 동경의 아테네프랑세에서 2년간 프랑스어와 프랑스문학을 공부하다가 동경대지진을 겪고 귀국하였다.

   친구 백기만(白基萬)의 《상화(尙火)와 고월(古月)》에 의하면, 1917년 대구에서 현진건(玄鎭健)·백기만·이상백(李相栢)과 《거화 炬火》를 프린트판으로 내면서 시작활동(詩作活動)을 하였다.

   21세에는 현진건의 소개로 박종화(朴鍾和)를 만나 홍사용(洪思容)·나도향(羅稻香)·박영희(朴英熙) 등과 함께 《백조 白潮》 동인이 되어 본격적인 문단활동을 시작하였다.

   1919년 3·1운동 때에는 백기만 등과 함께 대구학생봉기를 주도하였다가 사전에 발각되어 실패하였다.

   또한, 김기진(金基鎭) 등과 함께 1925년 파스큘라(Paskyula)라는 문학연구단체 조직에 가담하였으며, 그해 8월에는 조선프롤레타리아예술동맹의 창립회원으로 참여하였다.

   1927년에는 의열단(義烈團) 이종암(李鍾巖)사건에 연루되어 구금되기도 하였다. 1934년에는 조선일보 경상북도총국을 경영하였다가 1년 만에 실패하였다.

   1937년 3월에는 장군인 형 이상정(李相定)을 만나러 만경(滿京)에 3개월간 갔다와서 일본관헌에게 구금되었다가 11월말경 석방되었다. 그뒤 3년간 대구 교남학교에서 교편을 잡으면서 권투부를 창설하기도 하였다.

   그의 나이 40세에 학교를 그만두고 독서와 연구에 몰두하여 〈춘향전〉을 영역하고, 〈국문학사〉·〈불란서시정석〉 등을 시도하였으나 완성을 보지 못하고 43세에 위암으로 죽었다.

   문단데뷔는 《백조》 동인으로서 그 창간호에 발표한 〈말세의 희탄(#희17嘆)〉(1922)·〈단조 單調〉(1922)를 비롯하여 〈가을의 풍경〉(1922)·〈이중(二重)의 사망〉(1923)·〈나의 침실로〉(1923)로써 이름을 떨쳤다.

   특히, 〈나의 침실로〉는 1920년대 초기의 온갖 주제가 한데 결합한 전형이라 할 수 있는데, 어떠한 외적 금제로도 다스려질 수 없는 생명의 강렬한 욕망과 호흡이 있고, 복합적인 인습에의 공공연한 반역·도전이 있으며, 이 모두를 포용하는 낭만적 도주의 상징이자 죽음의 다른 표현인 ‘침실’이 등장한다.

   이 계열의 작품으로 〈몽환병 夢幻病〉(개벽, 1925)·〈비음 緋音〉(개벽, 1925)·〈이별(離別)을 하느니〉(조선문단, 1925) 등이 있다.

   이와는 달리 경향파적 양상을 드러내는 작품들로는 〈가상〉·〈구루마꾼〉·〈엿장사〉·〈거러지〉(이상은 개벽, 1925)가 있고,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개벽, 1926)의 사회참여적인 색조로 원숙한 작품을 발표하였다.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는 《개벽》지 폐간의 계기가 된 작품인만큼 치열한 반골기질의 표현으로 주목된다.

  그의 대표시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는 비탄과 허무, 저항과 자조 사이를 방황하기도 하고, 때로는 힘이 넘치는 생동감을 보이기도 하는 이상화의 대표적 저항시이다.

  민족의 암담한 현실적 비애와 그러한 현실에서 오는 슬픔과 무기력을 자연 친화감과 민족적 정서의 충만한 표현을 통해 극복하려는 저항 의식을 볼 수 있다. 이 작품은 30여 년 간의 식민지 치하에서 나온 현대시 중 그 현실 감각의 날카로움과 뜨거운 정열이 결합된 예로서 가장 뛰어난 작품 중 하나로 손꼽힌다.

   작품의 핵심 되는 문제는 제목이 말하여 주듯이 `빼앗긴 들'에 과연 참다운 생명의 삶이 있을 수 있는가 하는 의문이다. 이상화는 한 행으로 된 제1연에서 이 물음을 던지고, 마지막 연에서 이에 대해 답한다.

   즉, 이 시의 서두와 종결은 각각 질문-대답의 형식으로 되어 있다. 그 사이에 있는 아홉 개의 연은 이러한 대답에 도달하기까지의 각성의 과정을 노래하였다.

   이 계열의 작품으로는 〈조소 嘲笑〉(개벽, 1925)·〈통곡 慟哭〉(개벽, 1926)·〈도―쿄에서〉(문예운동, 1926)·〈파―란비〉〈신여성, 1926〉·〈선구자(先驅者)의 노래〉(개벽, 1925)·〈조선병 朝鮮病〉(개벽, 1926)·〈비갠 아침〉(개벽, 1926)·〈저므는 놀안에서〉(조선문예, 1928)가 있다.


   그의 후기 작품경향은 철저한 회의와 좌절의 경향을 보여주는데 그 대표적 작품으로는 〈역천 逆天〉(시원, 1935)·〈서러운 해조〉(문장, 1941) 등이 있다. 발굴된 작품으로는 《상화와 고월》에 수록된 16편을 비롯하여 58편이다.

  문학사적으로 평가하면, 어떤 외부적 금제로도 억누를 수 없는 개인의 존엄성과 자연적 충동(情)의 가치를 역설한 이광수(李光洙)의 논리의 연장선상에 놓여 있는 ‘백조파’ 동인의 한 사람이면서 동시에 그 한계를 뛰어넘은 시인으로, 방자한 낭만과 미숙성과 사회개혁과 일제에의 저항과 우월감에 가득한 계몽주의와 로맨틱한 혁명사상을 노래하고, 쓰고, 외쳤던 문학사적 의의를 보여주고 있다.

   그의 시비는 1946년 동향인 김소운(金素雲)의 발의로 대구 달성공원에 세워졌다.

   그의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를 보면,

   지금은 남의 땅 --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나는 온몬에 햇살을 받고
   푸른 하늘 푸른 들이 맞붙은 곳으로
   가르마 같은 논길을 따라 꿈속을 가듯 걸어만 간다.
   입술을 다문 하늘아 들아
   내 맘에는 내 혼자 온 것 같지를 않구나
   네가 끌었느냐 누가 부르더냐 답답워라 말을 해다오.
   바람은 내 귀에 속삭이며
   한 자욱도 섰지 마라 옷자락을 흔들고
   종다리는 울타리 너머 아씨같이 구름 뒤에서 반갑다 웃네.
   고맙게 잘 자란 보리밭아
   긴밤 자정이 넘어 내리던 고운 비로
   너는 삼단 같은 머리를 감았구나 내 머리조차 가뿐하다.
   혼자라도 가쁘게나 가자
   마른 논을 안고 도는 착한 도랑이
   젖먹이 달래는 노래를 하고 제 혼자 어깨춤만 추고 가네.
   나비 제비야 깝치지 마라
   맨드라미 들마꽃에도 인사를 해야지
   아주까리 기름을 바른 이가 지심매던 그 들이라 다 보고 싶다.
  
   내손에 호미를 쥐어다오
   살찐 젖가슴과 같은 부드러운 이 흙을
   발목이 시도록 밟아도 보고 좋은 땀조차 흘리고 싶다.
   강가에 나온 아이와 같이
   짬도 모르고 끝도 없이 닫는 내 혼아.
   무엇을 찾느냐 어디로 가느냐 우스웁다 답을 하려무나.
   나는 온몸에 풋내를 띄고
   푸른 웃음 푸른 설움이 어우러진 사이로
   다리를 절며 하루를 걷는다 아마도 봄 신명이 지폈나보다.
   그러나 지금은 -- 들을 빼앗겨 봄조차 빼앗기겠네.



  또 다른 대표작 <나의 침실로>를 보면,

마돈나, 지금은 밤도 모든 목거지에 다니노라 피곤하여 돌아가련도다..
아, 너도 먼동이 트기 전으로, 수밀도의 네 가슴에, 이슬이 맺도록 달려 오너라.

마돈나, 오려무나, 네 집에서 눈으로 유전하던 진주는 다 두고 몸만 오너라.
빨리 가자. 우리는 밝음이 오면 어딘지 모르게 숨는 두 별이어라.

마돈나, 구석지고도 어둔 마음의 거리에서 나는 두려워 떨며 기다리노라.
아, 어느덧 첫닭이 울고-뭇 개가 짖도다. 나의 아씨여 너도 듣느냐?

마돈나, 지난 밤이 새도록 내 손수 닦아 둔 침실로 가자, 침실로!
낡은 달은 빠지려는데 내 귀가 듣는 발자국-오 너의 것이냐?

마돈나, 짧은 심지를 더우잡고 눈물도 없이 하소연하는 내 마음의 촛불을 봐라.
양털 같은 바람결에도 질식이 되어 얄푸른 연기로 꺼지려는도다.

마돈나, 오너라. 가자. 앞산 그리매가 도깨비처럼 발도 없이 이곳 가까이 오도다.
아, 행여나 누가 볼는지-가슴이 뛰누나. 나의 아씨여. 너를 부른다.

마돈나, 날이 새련다. 빨리 오려무나. 사원의 쇠북이 우리를 비웃기 전에
네 손이 내 목을 안아라. 우리도 이 밤과 같이 오랜 나라로 가고 말자

마돈나, 뉘우침과 두려움의 외나무 다리 건너 있는 내 침실, 열이도 없느니.
아, 바람이 불고 있다. 그와 같이 가볍게 오려무나. 나의 아씨여, 네가 오느냐?

마돈나, 가엾어라. 나는 미치고 말았는가. 없는 소리를 내 귀가 들음은-
내 몸에 피란 피-가슴의 샘이 말라 버린 듯 마음과 몸이 타려는도다.

마돈나, 언젠들 안 갈 수 있으랴. 갈 테면 우리가 가자. 끄을려 가지 말고
너는 내 말을 믿는 마리아-내 침실이 부활의 동굴임을 네야 알련만.....

마돈나, 밤이 주는 꿈, 우리가 얽는 꿈, 사람이 안고 궁구는 목숨의 꿈이 다르지 않느니
아, 어린애 가슴처럼 세월 모르는 나의 침실로 가자. 아름답고 오랜 거기로.

마돈나, 별들의 웃음도 흐려지려 하고 어둔 밤 물결도 잦아지려는도다.
아, 안개가 사라지기 전으로 네가 와야지, 나의 아씨여. 너를 부른다.
  




 목록


no subject hit
38
한국(韓國)의 현대시(現代詩) / 문덕수   
1086
37
원로 시인의 쓴소리 " 요즘 시인, 욕구불만 배설하듯 詩作"   
1313
36
한국의 현대시 / 두산백과에서 따옴   
2637
35
[21세기, 다시 읽는 이상]<4> 분열, 자아의 불안을 응시하다   
3874
34
[21세기, 다시 읽는 이상]<3> 탈주, 근대의 우울에 맞서다   
4326
33
[21세기, 다시 읽는 이상]<2> 돈,자본주의의 욕망을 만나다   
3571
32
[21세기, 다시 읽는 이상]<1>소설같은 시, 시같은 수필, 李箱의 이상(理想)은 무엇이었나   
10185
31
박인환(朴寅煥)의 시세계   
9889
30
<강좌> 문장 만들기 십계명   
4530
29
무애 양주동의 생애와 작품세계   
7740
28
파인 김동환의 생애와 작품세계   
4731
27
노산 이은상의 생애와 작품세계   
7810
26
가람 이병기의 생애와 작품세계   
7740
25
담원 정인보의 생애와 작품세계   
4996
24
만해 한용운의 생애와 작품세계   
8889
23
수주 변영로의 생애와 작품세계   
5812
尙火 이상화의 생애와 작품세계   
5512
21
안서 김억(金億)의 생애와 작품세계   
6684
20
素月 김정식의 생애와 작품세계   
4468
19
육당 최남선의 생애와 작품세계   
5780
1 [2]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