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한국의 현대시 / 두산백과에서 따옴 

                                                 한국의 현대시



  한국의 현대시는 최남선(崔南善)이 1908년 발표한 《해(海)에게서 소년(少年)에게》로부터 시작된다. 이 신체시(新體詩)는 비록 미숙하고 외국시의 모방이긴 하였으나 정형시적(定型詩的)인 리듬과 운문체(韻文體)를 깨고 자유분방한 일상어(日常語)로 나타내려는 시도를 보였다는 점에서 큰 뜻을 지닌다. 소설도 마찬가지이지만 시도 동인지(同人誌) 활동에서 사실상 싹이 트기 시작하였는데 《창조(創造)》 《폐허(廢墟)》 《백조(白潮)》 등이 주요한(朱耀翰) ·김억(金億) ·이상화(李相和) ·박종화(朴鍾和) ·이장희(李章熙) ·김석송(金石松) ·김동환(金東煥) ·양주동(梁柱東) ·변영로(卞榮魯) ·김소월(金素月) ·오상순(吳相淳) ·한용운(韓龍雲) ·남궁 벽(南宮璧) ·황석우(黃錫禹) ·홍사용(洪思容) 등의 시인을 등장시키고 한국시의 요람기를 장식하였다.

  이 중에서 주요한은 《불놀이》(1919)에서 외재율(外在律)에서 벗어나 내재율(內在律)을 간직한 구어체(口語體)의 자유시를 처음으로 선보였고, 김억은 정형시(定型詩)에 가까운 민요조(民謠調)의 시를 쓰는 한편 《오뇌(懊惱)의 무도(舞蹈)》라는 프랑스 상징파(象徵派)의 시를 번역 발간하였는데, 원시(原詩)의 뉘앙스를 그대로 살리고 있지는 못하나마 초기 시단에 강한 자극을 준 것만은 사실이었다. 한용운은 불교적 명상을 시적 호흡으로 삼아 섬세한 언어를 구사하여 감미로운 연가(戀歌)를 읊어 시집 《님의 침묵(沈默)》(26)을 냈는데 그의 시는 세월이 흐른 오늘까지도 강한 생명력을 나타내고 있다. 한용운은 시인으로서만이 아니라 3 ·1운동 주동자의 한 사람으로 일제에 저항, 옥에서 나온 뒤 숨을 거두는 순간까지 지조를 목숨 이상으로 지켰는데 그 지조는 그의 강렬하고 고매한 시정신과도 결부되는 것이었다.

  한용운의 시가 오늘날까지 많은 독자의 가슴을 안온하게 감싸주고 있다면, 김소월의 시는 시의 효과를 조금이라도 흐려놓을 만한 협잡물을 깨끗이 제거해서 한국인의 정한을 노래하여 오늘까지도 젊은 남녀의 심금을 울려 주고 있다. 김소월의 시는 소박한 가락 속에 고도의 예술성을 지니고 있을 뿐만 아니라 한국 고유의 정서미(情緖美)의 본질을 함축하고 있어 앞으로도 한용운의 시와 함께 고전으로 남을 것이 틀림없다. 이상화는 《나의 침실(寢室)로》에서 퇴폐적이며 탐미적(耽美的)인 흐름을 나타내고,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에서 나라를 잃은 비애(悲哀)와 염원을 노래하고 있다.

  그 밖의 시인들도 사람들의 머리 속에 남을 만한 시를 남기고 있으나 지금 와서 검토할 때 태반이 습작기를 벗어나지 못한 상태라고 하겠다. 시의 경향이 대체로 상징주의적 특징을 나타내고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무엇보다 기교상으로 전혀 세련되지 못한 데다가 전근대적인 미문(美文) 투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김기림(金起林)은 T.E.흄의 영향을 받아 이미지즘을 소개하는 한편, 스스로 작품을 통하여 새로운 방법을 실험하였다. 시에 있어서 이미지를 중시하는 가운데 현대적인 메커니즘을 노래하여 모더니즘 시인(詩人)이라는 칭호를 받은 것이다. 이 모더니즘적 시의 실험은 후에 김광균(金光均)에 이르러 큰 수확을 거두었다. 시각적인 이미지를 창출(創出)한 그의 시는 리듬을 중시한 종래의 한국 시와는 분명히 다른 효과를 보여 주는 것이다.

  또한 이 무렵에 등장한 김영랑(金永郞)은 주로 《시문학(詩文學)》을 통하여 감상성(感傷性)을 억제하고 음악적인 흐름을 자아내는 독특한 시의 세계를 구축하였고, 김동명(金東鳴)과 신석정(辛夕汀)은 주로 전원(田園)을 읊어 한국시단에 한 발자취를 남겼다.

  이보다 조금 늦게 1935∼36년에 이르러 몇 개의 일간신문(日刊新聞)에서 신춘문예를 신설하여 유능한 작가들을 배출하였는데, 이 시기에 시단에도 새로운 별들이 다수 나타났다. 이상(李箱)은 무의지(無意志)의 인간의 허망감을 소설화하는 한편, 시를 통해서 자신과 독자를 우롱하였다. 또한 동인지 《시인부락(詩人部落)》에 시를 발표해 온 서정주(徐廷柱)는 자조적(自嘲的)인 몸부림으로 한국시를 한층 높은 위치에 올려놓았다. 《문장(文章)》지를 통해 등단한 소위 청록파(靑鹿派)로 알려진 박목월(朴木月) ·조지훈(趙芝薰) ·박두진(朴斗鎭)은 각각 시풍(詩風)은 다르나 한국적인 가락, 한국적인 자연, 한국적인 전통미를 노래하고 있다는 점에서는 일치하고 있다. 또한 박남수(朴南秀)는 메타포를 중시하는 중량감 있는 시를 보여 주었다. 1945년 8 ·15광복과 더불어 표현의 자유를 찾은 우리 시문학은 《백민(白民)》 《신천지(新天地)》 《학풍(學風)》 《예술조선(藝術朝鮮)》 《문예(文藝)》 등 여러 지면을 통하여 활발하게 작품활동이 이루어졌다.

  그러나 8 ·15광복 직후의 공산주의 문학인들과의 이념 투쟁, 또한 국토 분단과 6 ·25전쟁이라는 비극 속에서 문학은 한동안 혼란에 빠져들기도 하였으나 점차 사회현실의 안정과 함께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지난날의 수준을 능가하는 작품들이 생산되었다. 동년대의 신인들끼리 동인지를 통해 공동작업을 벌이기도 하고 많은 무명시인들이 시집을 발간하기도 하였다. 이들의 작품 경향은 개성과 문학적 태도에 따라 다르므로 한마디로 간추려 말하기는 어려우나 대체로 지난날의 전통시와는 다른 새로운 세계를 추구하는 데 진력하고 있으며 초현실주의에 대한 새로운 해석, 또는 현실참여(現實參與), 이미지의 중시(重視), 민요에 대한 현대적 인식 등 다양하고 다채롭기만 하다.



 목록


no subject hit
38
한국(韓國)의 현대시(現代詩) / 문덕수   
1086
37
원로 시인의 쓴소리 " 요즘 시인, 욕구불만 배설하듯 詩作"   
1312
한국의 현대시 / 두산백과에서 따옴   
2636
35
[21세기, 다시 읽는 이상]<4> 분열, 자아의 불안을 응시하다   
3873
34
[21세기, 다시 읽는 이상]<3> 탈주, 근대의 우울에 맞서다   
4326
33
[21세기, 다시 읽는 이상]<2> 돈,자본주의의 욕망을 만나다   
3571
32
[21세기, 다시 읽는 이상]<1>소설같은 시, 시같은 수필, 李箱의 이상(理想)은 무엇이었나   
10185
31
박인환(朴寅煥)의 시세계   
9889
30
<강좌> 문장 만들기 십계명   
4530
29
무애 양주동의 생애와 작품세계   
7740
28
파인 김동환의 생애와 작품세계   
4731
27
노산 이은상의 생애와 작품세계   
7810
26
가람 이병기의 생애와 작품세계   
7740
25
담원 정인보의 생애와 작품세계   
4996
24
만해 한용운의 생애와 작품세계   
8889
23
수주 변영로의 생애와 작품세계   
5811
22
尙火 이상화의 생애와 작품세계   
5512
21
안서 김억(金億)의 생애와 작품세계   
6684
20
素月 김정식의 생애와 작품세계   
4468
19
육당 최남선의 생애와 작품세계   
5780
1 [2]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