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가지가 담을 넘을 때 / 정끝별 
                                [애송시 100편 - 제 94편]

            
               ▲ 일러스트 잠산


                       가지가 담을 넘을 때

                                                                                     - 정 끝 별


                     이를테면 수양의 늘어진 가지가 담을 넘을 때
                     그건 수양 가지만의 일은 아니었을 것이다
                     얼굴 한번 못 마주친 애먼 뿌리와
                     잠시 살 붙였다 적막히 손을 터는 꽃과 잎이
                     혼연일체 믿어주지 않았다면
                     가지 혼자서는 한없이 떨기만 했을 것이다

                     한 닷새 내리고 내리던 고집 센 비가 아니었으면
                     밤새 정분만 쌓던 도리 없는 폭설이 아니었으면
                     담을 넘는다는 게
                     가지에게는 그리 신명 나는 일이 아니었을 것이다
                     무엇보다 가지의 마음을 머뭇 세우고
                     담 밖을 가둬두는
                     저 금단의 담이 아니었으면
                     담의 몸을 가로지르고 담의 정수리를 타 넘어
                     담을 열 수 있다는 걸
                     수양의 늘어진 가지는 꿈도 꾸지 못했을 것이다

                     그러니까 목련 가지라든가 감나무 가지라든가
                     줄장미 줄기라든가 담쟁이 줄기라든가

                     가지가 담을 넘을 때 가지에게 담은
                     무명에 획을 긋는
                     도박이자 도반이었을 것이다  

                                                                                     <2005년>


<해설> -문태준·시인

   정끝별(44) 시인의 시는 경쾌하다. 언어에 용수철 같은 탄력이 있고 집중력 있게 나아간다. 그녀의 시는 '불붙는 것'을 읽어내는 솜씨가 있다. 시적 대상이 갖고 있는 상반된 성격을 동시에 읽어내는 놀라운 수품(手品). 하나 속에 들어있는 상반된 성격의 팽팽한 대립을 말할 때 그녀의 시는 유니크(unique)하다. 그녀의 시는 모임과 빠져나감, 격렬함과 멸렬함, 달아남과 풀어줌 등 이 세상의 모든 시적 대상이 아마도 갖고 있을 상반된 두 성격, 한데 엉킨 두 성격을 표현한다. 해서 "세상 밖으로 뛰쳐나가려는 열망을 추슬러서 세상 안으로 돌아와 자리잡을 때 정끝별의 시에는 물기가 번지고 리듬이 인다"(소설가 김훈의 말).

   이 시에서도 시인은 허공에 혹은 담장에 맞닥뜨린 가지의 엉킨 두 마음을 읽어낸다. 사람에게도 그렇듯이 새로운 영역과 미래로의 진입을 위해 첫발을 떼는 순간은 두렵고 떨리는 마음과 감행의 신명이 공존할 것이다. 다만 가지가 담을 넘어서는 데에는 혼연일체의 믿음이 있기 때문에 가능한 것. 그것을 범박하게 사랑이라고 부를 수 있지 않을까. 이 사랑의 배후로써 우리는 금단과 망설임과 삶의 궁기(窮氣)를 넘어선다. 사랑 아니라면 어떻게 한낱 가지에 불과한 우리가 이 세상의 허공을, 허공의 단단한 담을, 허공의 낙차 큰 절벽을 건너갈 수 있겠는가.

   정끝별 시인은 시 <나도 음악 소리를 낸다>에서 우리의 삶은 "조율되지 않은 건반 몇 개로 지탱하고" 서 있는 것이라고 말한다. "낡아가는 악기는 쉬지 않고 음악소리를 낸다. 나 딸 나 애인 나 아내 나 주부 나 며느리 나 학생 나 선생 응 나는 엄마 그리고 그리고 대대손손 아프디아픈 욕망의 음계, 전 생을 손가락에 실어 도레토 라시토 미미미". 이 시에서처럼 그녀의 시는 삶의 상처를 솔직하게 드러내면서 그것을 딛고 나아간다. 길의 상처를 받아들이면서 나아가는 타이어의 둥근 힘처럼. 조율되지 않았지만 그래도 '도레토 라시토 미미미'가 없다면 우리 삶의 악보는 진혼곡 그 자체일 터. 그녀의 시가 각별한 것은 '도레토 라시토 미미미'의 음계를 연주하는, 이 특별한 식미(食味)에 있다.

   바람을 표절하고, 싱싱한 아침 냄새를 표절하고, 나무를 쪼는 딱따구리의 격렬한 사랑을 표절하는 '불굴의 표절작가'가 되고 싶다는 정끝별 시인. 그녀의 시는 봄나물처럼 생기발랄하다. 부럽게 상큼한 맛으로 그녀의 시는 우리의 입맛까지 살려준다. "세상을 덜 쓰면서 살라"며 지친 이의 마음에 숟가락을 쥐여주는 이 시는 얼마나 푸근푸근한가.

   "달아도 시원찮을 이 나이에 벌써/ 밥이 쓰다/ 돈을 쓰고 머리를 쓰고 손을 쓰고 말을 쓰고 수를 쓰고 몸을 쓰고 힘을 쓰고 억지를 쓰고 색을 쓰고 글을 쓰고 안경을 쓰고 모자를 쓰고 약을 쓰고 관을 쓰고 쓰고 싶어 별루무 짓을 다 쓰고 쓰다/ 쓰는 것에 지쳐 밥이 먼저 쓰다/(중략)/ 세상을 덜 쓰면서 살라고/ 떼꿍한 눈이 머리를 쓰다듬는 저녁"(<밥이 쓰다>).

<출처> 2008. 4. 28 / 조선일보


 목록


no subject hit
165
꽃이 진다고 그대를 잊은 적 없다 / 정호승   
21587
164
무명도(無名島) / 이생진   
12991
163
그 적막한 바닷가 / 송수권   
8880
162
오늘날 잠언의 바다 위를 나는 / 황지우   
7253
161
바다 2 / 채호기   
3666
160
어부 / 김종삼   
5230
159
그대 앞에 봄이 있다 / 김종해   
10298
158
갈대 / 신경림   
18887
157
모란이 피기까지는 / 김영랑   
29185
156
저문 강에 삽을 씻고 / 정희성   
15303
155
오산 인터체인지 / 조병화   
10847
154
맨발 / 문태준   
12261
153
비망록 / 김경미   
9551
152
인파이터 - 코끼리군의 엽서 / 이장욱   
6124
가지가 담을 넘을 때 / 정끝별   
10567
150
감나무 / 이재무   
10137
149
참깨를 털면서 / 김준태   
8534
148
거짓말을 타전하다 / 안현미   
5640
147
추일서정(秋日抒情) / 김광균   
9924
146
철길 / 김정환   
6827
1 [2][3][4][5][6][7][8][9]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