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한계령을 위한 연가 / 문정희 
                [애송시 100편-제14편]

                한계령을 위한 연가
                                    
                                                                   - 문 정 희

               한겨울 못 잊을 사람하고
               한계령쯤을 넘다가
               뜻밖의 폭설을 만나고 싶다.
               뉴스는 다투어 수십 년 만의 풍요를 알리고
               자동차들은 뒤뚱거리며
               제 구멍들을 찾아가느라 법석이지만
               한계령의 한계에 못 이긴 척 기꺼이 묶였으면.
               오오, 눈부신 고립
               사방이 온통 흰 것뿐인 동화의 나라에
               발이 아니라 운명이 묶였으면.
               이윽고 날이 어두워지면 풍요는
               조금씩 공포로 변하고, 현실은
               두려움의 색채를 드리우기 시작하지만
               헬리콥터가 나타났을 때에도
               나는 결코 손을 흔들지는 않으리.
               헬리콥터가 눈 속에 갇힌 야생조들과
               짐승들을 위해 골고루 먹이를 뿌릴 때에도…
               시퍼렇게 살아 있는 젊은 심장을 향해
               까아만 포탄을 뿌려대던 헬리콥터들이
               고라니나 꿩들의 일용할 양식을 위해
               자비롭게 골고루 먹이를 뿌릴 때에도
               나는 결코 옷자락을 보이지 않으리.
               아름다운 한계령에 기꺼이 묶여
               난생 처음 짧은 축복에 몸둘 바를 모르리.


                                                                                <1996년>

          
               ▲ 일러스트=잠산

<해설> -문태준·시인

  이 겨울에 사랑이 찾아온 연인들에게 이 시를 읽어보라고 권한다. 우선 어렵지가 않다. 쉽고, 리듬이 있어 흐르는 물처럼 출렁출렁한다. 이야기도 있다. 그런데 눈이 쌓여 무게가 생기듯이 어느 순간 이 시는 우리들의 가슴께를 누르며 묵직하게 쌓이기 시작한다. 한 편의 시를 읽는 경험에도 '뜻밖의 폭설'은 내린다. 폭설이 내려 우리는 압도되어 이 시 안에 고립된다.

  큰 고개를 넘으면서 느닷없는 폭설을 만나고 싶다는 말은 사실 좀 도발적이다. 우리는 그 불편을 알기 때문이다. 그러나 시인은 '못 잊을 사람하고' 폭설에 갇히고 싶다고 말한다. 폭설에 갇히는 것이 고립의 공포로 엄습해오더라도. 사실 사랑만이 실용적인 것을 모른다. 사랑은 당장의 불편을 모른다.

  모든 사랑은 고립의 추억을 갖고 있다. 서랍 깊숙이 넣어둔 연애편지가 있거든 꺼내서 다시 읽어보라. 연애편지는 고립의 기억, 고립의 문장 아닌가. 둘만의 황홀한 고립. 그러니 사랑에게 고립은 고립이 아니다. 우리는 사랑을 지속시키는 한 기꺼이 고립을 선택할 것이다. 그것이 후일에는 우리의 몸과 마음을 무너뜨리더라도. 그것이 모든 길을 끊어 놓더라도. 사랑은 은밀하고, 은밀해서 환하다.

  문정희(61) 시인은 여고 시절부터 전국의 백일장을 휩쓸었다. 백일장 당선시들을 모아서 여고 3학년 때 첫 시집을 냈다. 타고난 재기를 미쁘게 본 미당 서정주 시인이 시집의 서문을 썼고, '꽃숨'이라는 시집 제목도 달아주었다. 그녀는 여성의 지위와 몸을 관습이라는 이름으로 가두려는 것들을 거부하면서 한국시사에서 '여성'을 당당하게 발언해왔다. 그러면서 여성 특유의 감수성으로 사랑의 가치를 활달하고 솔직하게 표현해왔다. '한 사람이 떠났는데/ 서울이 텅 비었다'라는 그녀의 문장은 얼마나 아름다운가. 사랑은 미래에 있는 것이 아니라 현재의 활동이다. 톨스토이가 말한 대로 "아무도 사랑하지 않고 있어보라. 사랑은 소멸하고 말 것이다."

<출처> 2008.01.18/ 조선일보



 목록


no subject hit
78
귀천 / 천상병   
3183
77
삽 / 정진규   
2072
76
겨울 바다 / 김남조   
2448
75
님의 침묵 / 한용운   
1922
74
별들은 따뜻하다 / 정호승   
3013
73
우리가 물이 되어 / 강은교   
3007
72
목마와 숙녀 / 박인환   
2064
한계령을 위한 연가 / 문정희   
3297
70
빈집 / 기형도   
8316
69
저녁눈 / 박용래   
2472
68
대설주의보 / 최승호   
2440
67
사슴 / 노천명   
2076
66
한 잎의 여자 / 오규원   
2869
65
묵화(墨畵) / 김종삼   
2037
64
사평역(沙平驛)에서 / 곽재구   
2034
63
동천(冬天) / 서정주   
1994
62
꽃 / 김춘수   
4889
61
즐거운 편지 / 황동규   
2158
60
남해금산 / 이성복   
2304
59
풀 / 김수영   
2471
[1][2][3][4] 5 [6][7][8]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