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시인별 검색은 Category를 이용하시면 됩니다.

login 
Category
  
제목 : 장미빛 인생 
장미빛 인생


문을 열고 사내가 들어온다
모자를 벗자 그의 남루한 외투처럼
희끗희끗한 반백의 머리카락이 드러난다
삐걱이는 나무의자에 자신의 모든 것을 밀어넣고
그는 건강하고 탐욕스러운 두 손으로
우스꽝스럽게도 작은 컵을 움켜쥔다
단 한번이라도 저 커다란 손으로 그는
그럴듯한 상대의 목덜미를 쥐어본 적이 있었을까
사내는 말이 없다, 그는 함부로 자신의 시선을 사용하지 않는 대신
한 곳을 향해 그 어떤 체험들을 착취하고 있다
숱한 사건들의 매듭을 풀기 위해, 얼마나 가혹한 많은 방문객들을
저 시선은 노려보았을까, 여러 차례 거듭되는
의혹과 유혹을 맛본 자들의 그것처럼
그 어떤 육체의 무질서도 단호히 거부하는 어깨
어찌 보면 그 어떤 질투심에 스스로 감격하는 듯한 입술
분명 우두머리를 꿈꾸었을, 머리카락에 가리워진 귀
그러나 누가 감히 저 사내의 책임을 뒤집어쓰랴
사내는 여전히 말이 없다, 비로소 생각났다는 듯이
그는 두툼한 외투 속에서 무엇인가 끄집어낸다
고독의 완강한 저항을 뿌리치며, 어떤 대결도 각오하겠다는 듯이
사내는 주위를 두리번거린다, 얼굴 위를 걸어다니는 저 표정
삐걱이는 나무의자에 자신의 모든 것을 밀어넣고
사내는 그것으로 탁자 위를 파내기 시작한다
건장한 덩치를 굽힌 채, 느릿느릿
그러나 허겁지겁, 스스로의 명령에 힘을 넣어가며

나는 인생을 증오한다




 목록


no subject hit
75
[이해인] 쌀 노래   
1453
74
[이해인] 편지 쓰기   
1706
73
[기형도] 진눈깨비   
2832
72
[기형도] 여행자   
1908
[기형도] 장미빛 인생   
4106
70
[이해인] 전화를 걸 때면   
4151
69
[기형도] 오후 4시의 희망   
14106
68
[기형도] 어느 푸른 저녁   
1959
67
[기형도] 오래 된 書籍   
1610
66
[기형도] 늙은 사람   
3723
65
[기형도] 대학 시절   
2987
64
[기형도] 나쁘게 말하다   
2958
63
[기형도] 鳥致院   
1854
62
[기형도] 白夜   
1872
61
[이해인] 왜 그럴까, 우리는   
3571
60
[기형도] 專門家   
1605
59
[기형도] 안개   
1958
58
[이해인] 앞치마를 입으세요   
1365
57
[이해인] 꿈길에서 2   
3261
56
[이해인] 꿈길에서 1   
1840
prev [1]..[11][12][13][14][15] 16 [17][18][19]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