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참회·3 


참회·3



한 밤을 새고 나서
머리 조아려
어제 일을 뉘우칠 줄 알았으면

말하기 전에
한 번 더 생각해 볼 것을
후회스럽게 살고 있지요

한 치 앞을 헤아리지 못하는
이 어리석음
필요 없이 흥분하고
혈기를 부리고

다시는 보지 않을 사람처럼
형제의 가슴에
무수히 칼을 꽂았지요

남에게 손 한 번 펴지 못하고
혼자만 올바르고
혼자만 깨끗한 체

눈 하나 까닥하지 않고
흰색을 검정으로 우기는
이 뻔뻔스러움

만물의 영장인 나는
오늘도 여전히 미련하게
후회하며 살고 있지요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77
제 4 시집 : 저만치 그리움이 보이네(표지)   
3318
76
그 숲 속의 찻집- 아라비카   
2538
75
애도별곡 - 청주를 지나며 2   
1880
74
복사꽃 추억   
1878
73
책머리에 - 그리움 찾아 떠나는 여행   
2209
72
해설 / 인간의 순수, 청정무구한 삶의 근원적 탐닉   
2328
71
해바라기의 노래 -교회 창립 90주년 기념 축시   
5249
70
은혜의 빛 둘레에서 -교회 창립 80주년 기념 축시   
2773
69
그대가 그립지 아니한가 -서울 남선교회 연합회 회지 창간에 부쳐   
2113
68
오오, 불꽃이여   
1939
67
겨울 청솔가지 -상수 누님 회갑을 축하하며   
2689
66
숭늉 냄새가 그립다 -다시 어머니날에   
2869
65
포도원의 노래 -나의 사랑, 나의 여인*   
2627
64
누님, 잊지 않으셨지요 -별의 의미   
2608
63
저것 좀 봐 - 아가야   
2222
62
그 무엇이 되렴 -서연(瑞娟)에게  [1] 
2230
61
근황   
1966
60
용서   
1887
참회·3   
1838
58
참회·2   
1849
1 [2][3][4]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