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항해 
  

  


                           항해



            너와 내가
            한 무리의 바람으로
            바다 한가운데를 지나는
            각각의 작은 배일 때
          
            서로 인정이 그리운 사람들은
            비껴가는 갑판위에서
            뜨거운 혈육처럼 손을 흔든다.

            검게 그을린 얼굴과 찌든 마음
            푸른 파도에 씻어
            돛대 끝에 달고
            아침마다 자욱한 안개를 걷어내어
            항상 새롭게 솟는 섬들을 돌아
            바람과 함께 떠나는
            힘찬 뱃길

            작은 눈으로는 붙잡을 수 없는
            수평의 끝
            생명의 시원, 그 먼 길을 떠나기 위해
            잠 깨면 언제나 낯선 항해

            폭풍우 몰아치는 밤 바다에
            부딪치며 떠밀리며 표류할지라도
            서로 인정이 그리운 사람들은
            등불 높이 밝혀 들고
            물 위를 뚜벅뚜벅 걸어 오시는 이

            풍랑을 잠재우는 내력을
            정답게 이야기하며
            힘차게 힘차게 노를 젓는다.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82
제2 시집 : 하늘을 꿈꾸는 새(표지)   
2476
81
라보니여   
3520
80
땅 위에 쓰는 글씨   
2648
79
어느 졸업(卒業)   
2327
78
새해의 기도   
3070
77
그날 남산에는   
2298
76
식탁   
2047
75
네가 꽃을 피워   
2644
74
부활의 그리스도   
3065
73
평화의 왕으로 오십시오 - 성탄절에 드리는 기도   
4851
72
감사기도 - 추수감사절에  [1] 
9779
71
사랑이여   
2301
70
나는   
2057
69
序詩 - 자화상   
2177
68
바다 노을에 서서  [1] 
3652
67
이작도에 와서   
2504
66
망양정에서   
2296
항해   
2154
64
여름 바다   
2965
63
바다의 꿈   
2276
1 [2][3][4][5]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