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망양정에서 
    

                망양정에서



          낮은 벌판을 달려 와서
          더 나아갈 수도 없는
          육지의 끝
          굽이굽이 푸르게 물결치는
          동해의 한 자락을 보았는가 !

          이랑마다
          이랑마다
          숨차게 달려 와서
          아낌없이 부서지는 파도
          그 물보라를 보았는가 !

          등 뒤로
          가파로운 태백산 줄기
          깊은 불영(佛影)의 골짜기를 흘러 내리는
          강물을 옆으로 끼고
          돌아 나오면
  
          아무리 눈을 닦고 바라보아도
          그 푸른 수평선 너머로
          닿을 수 없는 꿈은 아득하여
          여기는 이름하여
          망양(望洋)

          정자 위에 올라
          먼 곳 시선이 머무는 자리
          영원이 숨쉬는 푸른 해원을 조망하며
          가슴 깊숙히 품어 온
          천년의 그리움을 띄우나니

          푸른 물 출렁이며 사는 즐거움을
          일찌기 모르던 뭍의 나그네여
          날이 저물기 전
          가슴을 펴고 서서

          보이지 않는 것들을
          끝없이 기다리며
          생명의 노를 저어

          파도처럼 멀리멀리 밀려 가는
          붉은 산호 무늬 바다 노을을 향하여
          마지막 손이라도 흔들어라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82
제2 시집 : 하늘을 꿈꾸는 새(표지)   
2370
81
라보니여   
3328
80
땅 위에 쓰는 글씨   
2514
79
어느 졸업(卒業)   
2216
78
새해의 기도   
2899
77
그날 남산에는   
2166
76
식탁   
1902
75
네가 꽃을 피워   
2507
74
부활의 그리스도   
2911
73
평화의 왕으로 오십시오 - 성탄절에 드리는 기도   
4514
72
감사기도 - 추수감사절에  [1] 
7608
71
사랑이여   
2166
70
나는   
1925
69
序詩 - 자화상   
2035
68
바다 노을에 서서  [1] 
3486
67
이작도에 와서   
2392
망양정에서   
2174
65
항해   
2029
64
여름 바다   
2785
63
바다의 꿈   
2137
1 [2][3][4][5]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