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바다 노을에 서서 [1]

  

                    바다 노을에 서서



              노을지는 저녁에는
              붉게 물든 마음으로
              그대에게 가고 싶다.

              바다는 어디에나
              가는 길이 열려 있고
              만선의 꿈에 흔들리며
              빈 소라껍질 같은 통통배가
              어귀 밖을 돌아나가면

              한 점 저녁 노을 찍어다가
              외딴 섬 바위 끝에
              하얀 집 짓고 살던 나도
              날개 퍼득이는 바닷새 되어
              그대 곁으로 날아가고 싶다.

              구름 타고 가신 바닷길 구만리
              사랑을 배운 자만이 그리워할 줄 아는 법
              목 늘이며 기다려 온 세월은 끝없이 출렁이고
              금빛 물든 빈 바다에 떠밀리는 고요
              소망은 오직 하나
  
              붉게 물든 햇덩어리
              수평선 끝닿은 데 빠지거든
              그대여, 그리움 하나로 무장무장
              나의 타는 가슴으로만 여겨다오.

              섬들은 섬들끼리
              이마를 마주대고
              그리움은 그리움끼리
              입술을 비비면서

              하늘도 바다도 마침내 열리는
              징소리 크게 울리는 날
              언젠가는 보리라
              뜨거운 가슴을 다독이지만

              그리움 출렁이는 바다 위에
              저녁놀 붉게 타는 시간이면
              나도 만선의 깃발 달고
              그대에게 가고 싶다.


Comments
young
  (2017.11.08-00:00:22)  X 
아름다운 저녁노을을 아름답게도 지으셨습니다. 즐감하고 갑니다.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82
제2 시집 : 하늘을 꿈꾸는 새(표지)   
2371
81
라보니여   
3329
80
땅 위에 쓰는 글씨   
2514
79
어느 졸업(卒業)   
2216
78
새해의 기도   
2899
77
그날 남산에는   
2166
76
식탁   
1902
75
네가 꽃을 피워   
2507
74
부활의 그리스도   
2911
73
평화의 왕으로 오십시오 - 성탄절에 드리는 기도   
4515
72
감사기도 - 추수감사절에  [1] 
7609
71
사랑이여   
2166
70
나는   
1925
69
序詩 - 자화상   
2035
바다 노을에 서서  [1] 
3486
67
이작도에 와서   
2393
66
망양정에서   
2175
65
항해   
2029
64
여름 바다   
2785
63
바다의 꿈   
2137
1 [2][3][4][5]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