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라보니여 


  
          라보니여

  

      그 옛날
      팔레스타인의 현자(賢者)처럼
      당신의 위대한 이름을 불러 봅니다.
      라보니여
      낮게 더 낮게
      작게 더 작게
      이 땅에 오셔서
      큰 스승으로 사신 이여
      당신은 찬란한 빛이십니다.
      사랑의 빛
      용서의 빛
      평화의 빛
      정의의 빛
      진리의 빛
      라보니여, 당신과 더불어
      한 점 빛이 되지 못한 부끄러움으로
      가늘게 아주 가늘게 흔들립니다.
      어둠이 깊을수록
      빛을 그리는 마음이 불타듯이
      라보니여, 우리 삶의 어둠 속에서
      빛으로 타오르게 하소서
      넘치도록 기름을 부어 주소서.



* 라보니(Rabboni)는 선생을 의미하는 히부리 단어, 랍비의 또 다른 표기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82
제2 시집 : 하늘을 꿈꾸는 새(표지)   
2519
라보니여   
3584
80
땅 위에 쓰는 글씨   
2701
79
어느 졸업(卒業)   
2374
78
새해의 기도   
3149
77
그날 남산에는   
2352
76
식탁   
2099
75
네가 꽃을 피워   
2703
74
부활의 그리스도   
3128
73
평화의 왕으로 오십시오 - 성탄절에 드리는 기도   
4957
72
감사기도 - 추수감사절에  [1] 
10164
71
사랑이여   
2346
70
나는   
2122
69
序詩 - 자화상   
2228
68
바다 노을에 서서  [1] 
3729
67
이작도에 와서   
2570
66
망양정에서   
2350
65
항해   
2216
64
여름 바다   
3054
63
바다의 꿈   
2336
1 [2][3][4][5]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