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겨울비 



겨울비


  


까마귀 표연히 울고 떠난
쓸쓸한 벌판 위로
겨울비가 소리 없이 내린다.

앙상한 가시 나무 숲 사이로
붉은 핏자욱이 어룽거린다
엉겅퀴 어우러진 돌자갈 밭에
선명하게 드러나는 상처들
대지(大地)는 벌거숭이다.

사나운 발톱에 할퀸 채로
생살이 찢겨
말없이 엎드린 바위처럼
흐느끼는 빗줄기에 등걸이 돌아 눕고
물안개 자욱한 땅을 미행하듯
겨울비가 내린다.

얼마나 많은 눈물을
참고 살아야 하나
지척거리며 흐르는 겨울 강가에서
내가 두려워 떠는 것은
뼈를 저리게 하는 삭풍(朔風)이다
쩌렁저렁 울리는 얼음장이다

부르면 목이 감기는
어지러운 세상
아, 등걸처럼
엎디어 사는 목숨인데
안으로 안으로 뜨겁게 달구는
마지막 구원의 절규(絶叫) 같은
소리 없는 침묵이여

이듬해 언 강이 풀리고
따스한 바람 부는 날에는
깊은 상처들이 아물고
거친 돌자갈 밭에도 또 다시
푸른 잎들이 피어날 수 있을까
흐르는 강물 위로
슬픔의 기억들을 띄워 보낼 수 있을까

말없이 누운 바위처럼
소생을 꿈꾸는 마른 등걸 위로
소리 없이 겨울비가 내린다.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62
무인도   
1547
61
마음의 바다   
1622
60
그대 가까이   
1923
59
해당화   
2023
58
소라의 꿈   
2975
57
바다에 오면 - 어머니날에   
1681
56
  
1830
55
바다를 향해 사는 사람들   
1669
54
그대 꿈꾸는 동안   
1839
53
그 때 당신은   
1507
52
동백은 어둔 밤에도   
1620
겨울비   
2847
50
겨울 나무   
1770
49
눈 오는 날   
1564
48
  
1589
47
잎이 떠난 자리   
1491
46
가을 여행   
1540
45
낮은 음정으로   
1626
44
단풍   
1489
43
가을 풍경   
1670
[1] 2 [3][4][5]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