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바다에 오면 - 어머니날에 
  

                  바다에 오면
                   - 어머니날에
  

             바다에 오면
             바다는 늘 푸르게 살라 하네
             하얀 모래밭에
             젖은 옷 벗어 놓고
             답답한 가슴 열라 하네.

             바다에 오면
             바다는 늘 출렁이며 살라 하네
             산 넘어 몰려 오는
             천둥과 먹구름
             맑은 바람에 씻으며
             파도치는 가슴으로 살라 하네.

             바다에 오면
             바다는 늘 낮아지라 이르시네
             어둔 밤의 돌개 바람
             길 없는 성난 파도
             넓은 품에 잠 재우며
             큰 바위처럼
             침묵하라 이르시네.

             저무는 바닷가 노을에 젖어
             다정한 음성으로
             푸르게 일깨우는
             한평생 바다로 살아오신
             한결같은 모습의 내 어머니
      
             바다에 오면
             인자한 얼굴에
             미소 머금고
             어머니가 걸어 오네.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62
무인도   
1547
61
마음의 바다   
1622
60
그대 가까이   
1923
59
해당화   
2023
58
소라의 꿈   
2975
바다에 오면 - 어머니날에   
1680
56
  
1830
55
바다를 향해 사는 사람들   
1669
54
그대 꿈꾸는 동안   
1839
53
그 때 당신은   
1507
52
동백은 어둔 밤에도   
1620
51
겨울비   
2847
50
겨울 나무   
1769
49
눈 오는 날   
1564
48
  
1589
47
잎이 떠난 자리   
1491
46
가을 여행   
1540
45
낮은 음정으로   
1626
44
단풍   
1489
43
가을 풍경   
1670
[1] 2 [3][4][5]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