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마음의 바다 
  

                     마음의 바다



            작은 배 한 척 타고
            망망한 바다 앞에 나서 보라
            굽이치는 세찬 물살에 떠 흔들릴지라도
            내일로 이어지는 수평선 위에
            희망은 가장 멀리 가는 내 마음의 이물
            바다는 더 넓게 열린다.

            파도처럼 밀려 오는
            고달픈 이야기와 또 다른 실패의 기억들을
            출렁이는 바다에 부서지게 하라
            나부끼는 깃폭처럼 새로이 맞는 시간들은
            아무도 넘볼 수 없는 나만의 자유(自由)
            생명(生命)은 갓 잡아 올린 고기 비늘처럼
            바닷바람에 청청히 빛나느니
            바라는 것은 오직 하나
            때묻지 않은 내 고향의 포구(浦口)
            형제처럼 모여 앉은 섬둘레를 돌아
            바다는 어느 새 하늘에 이어지고
            저 영원의 구름 너머 뭉게 구름 한 조각
            하늘 푸르름 내려 앉은 맑은 눈가에
            그리움의 꽃이 핀다.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62
무인도   
1546
마음의 바다   
1621
60
그대 가까이   
1923
59
해당화   
2023
58
소라의 꿈   
2975
57
바다에 오면 - 어머니날에   
1680
56
  
1829
55
바다를 향해 사는 사람들   
1668
54
그대 꿈꾸는 동안   
1839
53
그 때 당신은   
1507
52
동백은 어둔 밤에도   
1618
51
겨울비   
2843
50
겨울 나무   
1769
49
눈 오는 날   
1564
48
  
1589
47
잎이 떠난 자리   
1490
46
가을 여행   
1540
45
낮은 음정으로   
1626
44
단풍   
1489
43
가을 풍경   
1669
[1] 2 [3][4][5]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