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무인도 


                 무인도
  

           육지의 한 자락을
           안으로 움켜 쥐고
           먼 바다 한가운데 닻을 내린
           목선(木船)처럼 출렁거린다.

           끝없는 파도 소리도
           바람 속에 묻어오는 메아리
           사철 짠 바람에 씻기우며
           물새 울음 같은 고독(孤獨)에 떨다가도
           칭얼거리는 파도를 잠재우며
           이내 그 소리에 파묻힌다.

           자나 깨나 먼 육지의
           크고 작은 산(山)들을 향하여
           그리움을 날리는 세월
           낮에는 달아오르는 태양 아래
           무한갈증(無限渴症)에 누웠다가
           노을 지는 저녁에는
           흩어진 옷 매무새를 만진다.

           홀로 앉은
           천년(千年)의 외로움
           칠흑 같은 어둠의 바다에
           온 몸이 혼곤(昏困)히 잠길 때
           한 떼의 구름에서
           바람의 방향(方向)을 예감한다.

           우러러 보는 하늘
           남몰래 소근거리며 출렁이는 가슴에
           명멸(明滅)하는 별빛이
           이 밤, 조용히 숨죽여 눈을 뜨는가

           꿈이 머무는 자리
           바다가 끝나는 곳에서
           날개 퍼득이며 날아 오를
           외로운 섬
           바다 물새여

           사람의 발길 닿지 않은
           때묻지 않은 마음
           흔들리는 파도에 씻어
           영원히 출렁이고 싶어라.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무인도   
1562
61
마음의 바다   
1635
60
그대 가까이   
1940
59
해당화   
2035
58
소라의 꿈   
2987
57
바다에 오면 - 어머니날에   
1693
56
  
1840
55
바다를 향해 사는 사람들   
1682
54
그대 꿈꾸는 동안   
1852
53
그 때 당신은   
1517
52
동백은 어둔 밤에도   
1633
51
겨울비   
2891
50
겨울 나무   
1779
49
눈 오는 날   
1581
48
  
1600
47
잎이 떠난 자리   
1500
46
가을 여행   
1548
45
낮은 음정으로   
1635
44
단풍   
1496
43
가을 풍경   
1703
[1] 2 [3][4][5]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