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기어이 내게로 
    

        기어이 내게로


     언제나 뒷짐을 지고
     침묵하는 당신이
     오늘은 뚜벅뚜벅 걸어오십니다.

     하늘을 향하여
     손을 펴고 기도하는 나무들은
     새벽 바람을 깨우며 일어서고

     싱그런 바람은
     꽃 한 송이 가슴에 달고
     손짓하며 지나갑니다.

     내가 당신을
     사랑한다는 말은
     한 개의 작은
     별빛 같은 것

     멀리 떠나지도 못하고
     당신을 그리워하는
     한 마리 새가 되어
     긴 세월 고뇌의 울음들이
     은총의 별무리로 빛나느니

     오늘은
     굳게 닫은 빗장을 풀고
     기어이 내게로 돌아와
     눈물을 씻기시는
     태산(泰山) 같은 당신

     내가 당신을
     사랑한다는 말이
     황홀한 고백인 것을
     이제야 알 수 있습니다.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42
당신의 나무에서   
1541
41
산촌의 여름밤   
1568
40
별을 보며   
1550
39
우리들의 사월   
1512
38
봄의 소리   
1511
37
봄은 시린 아픔에서   
1508
36
그 날은 몇 날인가   
1621
35
창으로 향한 연가(戀歌)   
1664
34
새해는 눈부심으로   
1595
33
안개   
2054
32
그는 지금   
1466
31
겨울밤   
1550
30
오직 사랑 하나로   
1625
29
갈대   
1664
28
산정에서   
1432
27
덕현리   
1591
26
당신을 만나는 날   
1633
기어이 내게로   
1448
24
사랑 노래   
1559
23
촛불 사이로   
1770
[1][2] 3 [4][5]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