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봄은 시린 아픔에서 


봄은 시린 아픔에서
  

봄은 시린 아픔에서 눈뜬다
잔설(殘雪)을 헤집는 바람 속에
껍질 벗는 소리
마른 살 터지는 아픔으로
겨울 잠에서 깨어난다.

흥얼거리며 건너오는 세월의 강물
그 강가에 얼굴을 간질이며
잠든 의식의 끝이 살아나고
움츠렸던 육신이 기지개 켜며
새삼 살아있음을 감사한다.

사춘기 나이에 솟는
사랑니처럼
경이롭게 태어나는 생명 앞에서
이제야 해산의 기쁨을 알겠구나

생기로운 빛살 푸르름
귀로 눈으로 집중되는 함성은
누구의 은혜인가
물오른 나무의 흔들림으로
봄은 일체의 실의(失意)에서 소생한다.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42
당신의 나무에서   
1521
41
산촌의 여름밤   
1559
40
별을 보며   
1531
39
우리들의 사월   
1495
38
봄의 소리   
1504
봄은 시린 아픔에서   
1489
36
그 날은 몇 날인가   
1611
35
창으로 향한 연가(戀歌)   
1654
34
새해는 눈부심으로   
1585
33
안개   
2047
32
그는 지금   
1456
31
겨울밤   
1537
30
오직 사랑 하나로   
1617
29
갈대   
1657
28
산정에서   
1413
27
덕현리   
1582
26
당신을 만나는 날   
1612
25
기어이 내게로   
1433
24
사랑 노래   
1541
23
촛불 사이로   
1757
[1][2] 3 [4][5]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