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한 눈 없는 어머니 / 이은상(李殷相) 


                                                     한 눈 없는 어머니



                                                                                                                           이은상(李殷相)


  김 군(金君)에게

  김 군이 다녀간 어젯밤에 나는 잠을 이루지 못했소. 김 군에게 보내는 이 편지(便紙)는 쓰고 싶으면서도 실상은 쓰고 싶지 않은 글이오. 왜냐 하면, 너무도 어리석은 일을 적어야 하기 때문에, 너무도 슬픈 사연(事緣)을 담아야 하기 때문이오. 그러나, 나는 이 글을 꼭 써야만 한다는 의무감(義務感) 같은 것을 느끼었소. 그래서 이 붓을 들었소.

  어젯밤 우리가 만난 것은 참으로 오랜만의 일이었소. 얼마나 반가왔는지 모르오. 우리는 여러 가지 이야기를 나누었소. 아, 거기서만 끝났더라면 얼마나 좋았겠소.

  그대는 품 속에서 그대의 돌아가신 어머니의 사진(寫眞) 한 장을 꺼내어 내게 보여 주었소. 나는 그대의 어머니를 생전(生前)에 뵈온 일이 없었기에 반가이 그 사진을 받아들었소. 그런데, 그대의 가신 어머니는 한 눈을 상하신 분이었소. 그것을 본 순간(瞬間), 내 머리에는 ‘불행(不幸)’이란 말이 퍼뜩 지나갔소. 그와 동시에 나는 그대가 더욱 정다워짐을 느끼었소.

  그러나, 뒤를 이어 주고 받은 그대와 나의 이야기. 김 군, 그대는 이 글을 통해서 어젯밤 우리가 나눈 대화(對話)를 한 번 되새겨 주오. 그대는 어느 화가(畵家)의 이름을 말하면서, 내가 그와 친하냐고 묻기에, 나는 그렇다고 대답했소.

        "그럼 한 가지 청할 것이 있읍니다."

        "무엇인가요?"

        "이 사진(寫眞)을 가지고 내 어머니의 모습을 하나 그려 달라고 말씀해 주십시오. 보수(報酬)는 상당(相當)하게 드리겠읍니다."

        "내 힘껏 청해 보지요."

   그림으로나마 어머니를 모시려는 그대의 착한 뜻이 얼마나 고마운지 몰랐소. 그래서 나는 쾌히 약속(約束)을 했던 것이오.

   그러나, 그 다음에 나온 그대의 말, 그대는 가장 부자연(不自然)스런 웃음과 어색한 표정(表情)으로 이렇게 말하였소.

       "그런데 그림을 그릴 적에, 두 눈을 다 완전(完全)하게 그려 달라고 해 주십첼?"

  김 군, 순간(瞬間) 내 눈앞은 캄캄해지고 내 가슴을 떨리었소. 나는 아무 말도 할 수가 없었소. 두 입술이 떨어지질 않았소. 겨우 입을 열어 내가 한 말은 돌아가 달라는 한 마디뿐이었소.

  나는 그대를 보내고, 괘씸하고 분(憤)한 생각에 가슴을 진정(鎭靜)할 수가 없었소. 그대가 평소(平素)에 어머니의 눈 때문에 얼마나 한스러웠기에 그림에서라도 온전히 그려 보려 했을까? 이렇게 생각하려고도 해 보았소. 그러나, 그대의 품 속에 들어 있는, 그대의 돌아가신 어머니의 사진(寫?, 한 눈 상하신 그 어머니의 얼굴이 눈앞에 나타나 원망(怨望)의 눈물을 흘리시는 것 같아 견딜 수가 없었소.

  김 군,

  그 즉석(卽席)에서 나는 아무 말도 하지 못했지만, 그러나 그대는 나의 열리지 않던 입에서 분명(分明)히 듣고 간 것이 있었을 것이오. 말 없던 나의 입에서 듣고 간 것이 없소? 만일 없다면, 이제라도 한 마디 들어 주오. 그러나, 내 말을 듣기 전에, 그대는 먼저 그대의 품 속에서 그대 어머니의 사진을 꺼내 자세히 들여다보오. 상하신 한쪽 눈에서 흘러내리는 눈물을 자세히 보오. 눈물 가진 눈으로 보오.

  김 군,

  한 눈을 상하신 까닭으로 평생(平生)을 학대(虐待) 속에 사셨을지도 모를 그 어머니……. 애닯소. 한 눈 없이 그대를 낳고 기르고, 그대를 위하여 애태우시다가 이제는 저 차가운 땅 속에 드셨거늘, 자식(子息)인 그대마저 어찌 차마 그대 어머니의 상하신 한 눈을 업신여겨 저버린단 말이오? 그대에게 한 눈 가지신 어머니는 계셨어도 두 눈 가지신 어머니는 없었소. 온 세상이 다 불구(不具)라 비웃는대도 그대에겐 그 분보다 더 고우신 분이 또 누구이겠소? 한 눈이 아니라 두 눈이 다 없을지라도 내 어머닌 내 어머니요, 내가 다른 이의 아들이 될 수는 없는 법이오.

  김 군,

  그림으로 그려 어머니를 모시려 한 착한 김 군, 그런 김 군이 어떻게 두 눈 가진 여인(女人)을 그려 걸고 어머니로 섬기려 했단 말이오? 그대는 지금 곧 한 눈 없는 어머니의 영원(永遠)한 사랑의 품속으로 돌아가오. 그리하여, 평생 눈물 괴었던 그 상하신 눈에 다시는 더 눈물이 괴지 않도록 하오.

  이만 줄이오.





 목록


no subject hit
71
"日에 욘사마보다 윤사마가 더 잘생겼다는 팬 많아요"   
176
70
최영미의 고발시 '괴물' 발표 이후 이문열 단편 ‘사로잡힌 악령(惡靈)’이 새롭게 주목받는 이유   
348
69
문인들의 술 풍경(상), “술이 문학 잡아먹어? 문인이 술 잡아먹어?”   
238
68
문인들의 술 풍경(하), "술과 문학은 한 몸이여"   
314
67
풍류 탑골 한복희 이야기 (1)   
1316
66
풍류 탑골 한복희 이야기 (2)   
419
65
풍류 탑골 한복희 이야기 (3)   
458
64
낙엽과 문학 / 이무영   
1602
63
나의 고향 / 전광용   
1800
62
갑사로 가는 길 / 이상보   
3020
61
한국(韓國)의 미(美) / 김원룡(金元龍)   
1841
60
독서와 인생 / 이희승   
1730
59
탈고(脫稿) 안 될 전설(傳說) / 유주현(柳 周鉉)   
2541
58
물 / 박지원(朴趾源)   
1792
57
나의 소원 / 김구(金九)   
1602
56
금당벽화(金堂壁畵) / 정한숙(鄭漢淑)   
1569
55
깨어진 그릇 / 이항녕(李恒寧)   
1707
한 눈 없는 어머니 / 이은상(李殷相)   
1381
53
감사 / 임옥인   
1224
52
방망이 깎던 노인 / 윤오영(尹五榮)   
3667
1 [2][3][4]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