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행복(幸福)의 메타포 / 안병욱(安秉煜) 
  

                                      행복(幸福)의 메타포



                                                                                                 안병욱(安秉煜)




[1] 앉은뱅이꽃의 노래


  괴테의 시(詩) 가운데 「않은뱅이꽃의 노래」라는 시가 있다. 어느 날, 들에 핀 한 떨기의 조그만 앉은뱅이꽃이 양의 젖을 짜는 순진 무구한 시골 처녀의 발에 짓밟혀서 시들어 버리고 만다. 그러나 앉은뱅이꽃은 조금도 그것을 서러워하지 않는다. 추잡하고 못된 사내의 손에 무참히 꺾이우지 않고 밝고 깨끗한 처녀에게 밟혔기 때문에 꽃으로 태어났던 보람이 있었다는 것이다.

  나는 이 시의 상징을 좋아한다. 들에 핀 조그만 꽃 한 송이에도 꽃으로서의 보람, 생명으로 태어났던 보람이 있다는 것이다. 우리는 보람 있는 생(生)을 원한다. 누구나 보람 있는 사람이 되고 싶고, 보람 있는 일을 하고 싶다. 보람 있는 일생을 마치고 싶어한다. 우리 인생의 희열(喜悅)과 행복(幸福)을 주는 것은 진실로 보람이다.

  화가가 아름다운 그림을 그리려고 캔버스 앞에 설 때, 작곡가가 좋은 노래를 지으려고 전심 몰두할 때, 어머니가 자식의 성공과 장래를 위해서 밤낮으로 수고할 때, 아내가 남편을 위하여 큰 일 작은 일에 정성된 노력을 기울일 때, 우리는 삶의 보람을 느낀다. 생의 보람을 느끼기 때문에 고생이 고생으로 느껴지지 않고 기쁨으로 변한다. 인간의 생(生)에 빛과 기쁨을 주는 것은 곧 보람이다. 보람이 크면 클수록 우리의 기쁨도 크다.

  자기의 생에 보람을 못 느낄 때, 허무(虛無)의 감정과 의식이 우리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내가 하는 일이 보람 있는 일이라고 생각할 때 우리는 절대로 인생의 허무주의자가 될 수 없다. 생활에 대해서 회의(懷疑)의 어두운 그림자가 생기지 않는다.

  행복은 만인(萬人)의 원(願)이다. 행복에의 의지(意志)는 인간의 가장 근본적인 의지이다. 이것은 이론(理論)이 아니고 인생의 사실(事實)이다. 행복한 생을 원하거든 먼저 생의 보람을 찾아야 한다. 보람 있는 생을 살 때 꽃의 향기가 짝하듯이 행복이 저절로 따른다.

  나는 행복에 관해서 생각할 때마다 위대한 철학자 칸트의 말을 언제나 연상한다. 칸트에 의하면 행복한 것도 물론 중요하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행복을 누리기에 합당한 사람이 되는 것이다. 행복을 직접 목적으로 삼지 말고 행복을 누릴 만한 자격이 있는 행동을 하고, 또 그런 인간이 되라는 것이다. 우리는 착한 사람이 행복하고 악한 사람이 불행한 것을 볼 때 그것이 당연한 인생의 질서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그와 반대로 악한 사람이 행복하고 착한 사람이 불행한 것을 볼 때 그것은 인생의 부당한 질서라고 생각한다. 어딘지 못마땅하게 느껴진다.

  이것이 인간의 자연스러운 양심(良心)의 요구다. 착한 사람이 행복을 누리는 것이 인생의 자연이요, 또 필연이라고 우리는 생각한다. 우리는 그것을 믿기 때문에 이 세상에 대해서 또 인생에 대해서 정(情)을 붙이고 살아가는 것이요, 또 살아갈 수 있는 것이다. 만일 악한 사람이 행복을 누리고 착한 사람이 불행해야 한다고 하면, 우리는 그런 세상에서 살기를 원하지 않는다. 그것이야말로 지옥의 질서다. 저주받은 사회다. 그것은 인간의 사회가 아니고 악마의 나라다. 우리는 의식하건 안 하건 인생과 세계의 도덕적 질서를 굳게 믿고 살아가는 것이다.

  행복이란 단어는 인생의 사전에서 가장 큰 캐피털 레터로 쓰여진 말이다. 우리의 대화에 항상 오르내리고 우리의 생활에서 제일 중요한 위치와 무게와 의미를 차지하는 단어다. 행복은 인생의 알파요, 오메가이다.  서양 신화(神話)에 의하면 행복의 여신(女神)은 짖궂은 여신이다. 쫓아가면 도망한다. 냉정한 태도로 멀리하면 유혹하려고 든다. 단념하면 배후(背後)에서 사람을 조롱한다는 것이다. 행복의 여신은 이렇듯 다루기 어렵다는 것이다. 행복의 여신은 쫓기에도 안 되었고, 안 쫓기에도 안 되었다. 쫓으면 달아나고 안 쫓으면 유혹하고 단념하면 조롱한다.

   너무 행복에 대해서 관심을 갖지 않는 편이 좋다. 행복에 개의치 않고 보람 있는 인생을 살려고 애쓰고, 또 인생의 보람을 위해서 정성스럽게 일하노라면 뜻밖에도 행복의 여신이 아름다운 미소를 지으면서 우리를 찾아올 것이다. 행복의 길은 행복에 해당하는 행동을 하는 것이요, 행복을 누릴 자격이 있는 사람이 되려고 애쓰는 일이다. 인생의 보람을 위해서 살고, 보람 있는 인생을 사는 것이다. 보람, 이것이 행복의 중요한 열쇠가 아닐까.



[2] 세 사람의 석공(石工)


   20여 년 전에 배운 중학교 영어 교과서 삽화(揷話) 하나가 생각난다. 어떤 교회를 짓는데 세 사람의 석공이 와서 날마다 대리석을 조각한다. 무엇 때문에 이 일을 하느냐고 물은 즉, 세 사람의 대답이 각각 다르다.

    첫째 사람은 험상궂은 얼굴에 불평 불만이 가득한 어조로,

          "죽지 못해서 이놈의 일을 하오."

    하고 대답한다.

     둘째 사람은 담담한 어조로 이렇게 말한다.

          "돈 벌려고 이 일을 하오."

   그는 첫째 사람처럼 자기가 하는 일에 대해서 불평을 갖지 않는다. 그렇다고 별로 행복감과 보람을 느끼는 것도 아니다.

      셋째 사람은 평화로운 표정으로 만족스러운 대답을 한다.

          "신의 영광을 드러내기 위해서 이 대리석을 조각하오."

  그는 자기가 하는 일에 보람과 행복을 느끼는 사람이다.  이 삽화의 상징적 의미는 설명할 필요조차 없다. 사람은 저마다 저다운 마음의 안경을 쓰고 인생을 바라본다. 그 안경의 빛깔이 검고 흐린 사람도 있고 맑고 깨끗한 사람도 있다. 검은 안경을 쓰고 인생을 바라보느냐? 푸른 안경을 통해서 인생을 내다보느냐? 그것은 마음에 달린 문제다. 불평(不平)의 안경을 쓰고 인생을 내다보면 보고 듣고 경험하는 것이 모두 불평 투성이요, 감사(感謝)의 안경을 쓰고 세상을 바라보면 인생에서 축복하고 싶은 것이 한없이 많을 것이다.

  똑같은 달을 바라보면서도 바라보는 사람의 마음에 따라서 혹은 슬프게 혹은 정답게 혹은 허무하게 느껴진다. 행복의 문제도 마찬가지다. 인간의 육체(肉體)를 쓰고 사는 정신(精神)인 이상, 또 남과 더불어 살아갈 수밖에 없는 사회적 존재인 이상, 누구든지 먹고 살기 위한 의식주(衣食住)와 처자(妻子)와 친구와 명성(名聲)과 사회적 지위가 필요함은 말할 것도 없다. 돈, 건강, 가정, 명성, 쾌락 등은 행복에 필요한 조건이다. 이런 조건을 떠나서 우리는 결코 행복할 수 없다. 그러나 행복의 조건을 갖추었다고 곧 행복해지는 것은 아니다. 행복하다는 것과 행복의 조건을 갖는다는 것과는 엄연히 구별해야 할 별개의 문제다. 집을 지으려면 돌과 나무와 흙이 필요하지만 그런 것을 갖추었다고 곧 집이 되는 것이 아님과 마찬가지의 논리다.

   행복에 있어서 제일 중요한 것은 스스로 행복하다고 느끼는 것이다. 행복감을 떠나서 행복이 달리 있을 수 없다. 아무리 돈이 많고 명성이 높고 좋은 가정을 갖고 재능이 뛰어나다고 하더라도, 그 사람이 스스로 행복하다고 느끼지 않는다면 어떻게 할 도리가 없는 것이다. 얼마든지 행복할 수 있는 조건을 가지면서도 불행한 사람, 또 그와 반대로 행복할 수 있는 조건은 별로 갖지 못하면서도 사실상 행복한 사람을 우리는 세상에서 가끔 본다. 전자(前者)의 불행은 어디서 유래하며 후자(後者)의 비밀은 어디에 있을까.

         "항산(恒産)이 없으면 항심(恒心)이 없다."

  고 맹자는 말했다. 그러나 맹자는 다시, 선비는 항산(恒産)이 없어도 항심(恒心)이 있다고 단언(斷言)했다. 맹자의 '항산'이란 말을 '행복의 조건'이란 말로 바꾸고, '항심'이란 말을 행복이란 말로 옮겨 놓아도 별로 의미에 큰 차이는 없을 것이다. 행복의 조건을 갖추지 못하면 행복할 수 없다. 그러나 선비는 행복의 조건을 못 갖추어도 행복할 수 있다. 이것이 맹자의 행복의 논리다. 행복의 조건이 행복의 객관적 요소라고 한다면, 행복감은 행복의 주관적 요소다. 행복은 이 두 가지 요소의 종합에 있다.

   행복해질 수 있는 충분한 조건을 가지면서도 행복해지지 못하는 비극의 원인은 어디에 있으며, 또 행복해질 만한 조건은 별로 갖추지 못하면서도 행복을 누리는 비결은 무엇일까? 맹자의 표현을 빌려서 말한다면 항산이 없더라도 항심이 있을 수 있음을 어찌된 까닭일까? 그것은 요컨대 마음의 문제다.

          "사람은 자기의 결심하는 만큼 행복해질 수 있다."

  고 링컨은 말했다. 행복이 마음의 문제라고 한다면 마음의 어떠한 문제일까?



[3] 밀레의 만종(晩鐘)


   나는 어렸을 때부터 밀레의 그림을 좋아했다. 보리 이삭을 줍는 그림도 좋았고, 씨 뿌리는 그림도 마음에 들었다. 어린 아기를 문턱에 앉히고 엄마가 아가에게 밥술을 떠 넣어 주는데 두 언니가 앞에 앉아서 동생을 귀여운 표정으로 지켜 보는 그림은 나의 어린 가슴에 행복의 이미지를 아로새겨 주었다. 어린 아이가 팔 벌린 엄마를 향해서 아장아장 걸어가는 그림은 인생의 사랑과 평화를 그대로 표현한 그림 같았다. 양(洋) 치는 목자(牧者)가 들에서도 기도하는 그림은 우리에게 경건(敬虔)을 가르쳐 준다.

   미국 보스턴 미술관에서 밀레의 그림을 직접 눈앞에 보았을 때 어린 시절의 아름다운 이미지가 가슴 속에 그대로 되살아나는 것 같았다. 파리의 루브르 미술관에서 밀레의 「만종(晩鐘)」의 그림 앞에 섰을 때, 나는 인생의 시(詩)와 진실(眞實)에 부딪히는 것 같았다.

   밀레는 렘브란트나 고흐, 루벤스나 세잔느 같은 대가(大家)에 비하면 이류(二流)의 화가밖에 안 된다. 그러나 나는 밀레 그림을 좋아한다. 그 소박성이 좋고, 그 진실성이 마음에 든다. 밀레 그림의 테마가 더욱 나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난 밀레는 일생 동안 일하는 농부들을 그의 화제(畵題)로 삼았다. 동리 사람들이 푼푼이 모아 준 노자(路資)로 파리에 가서 그림 공부를 하였고, 고향에 돌아와서는 농사를 지으면서 그림을 그렸다.  밀레는 위대한 화가는 결코 아니다. 그러나 밀레의 소박하고 정직한 그림은 우리에게 인생의 시와 진실의 세계를 가르쳐 준다.

  반다이크는 밀레의 '만종'을 평하여,

          "사랑과 노동(勞動)과 신앙(神仰)을 그린 인생의 성화(聖畵)"

   라고 했다. 나는 '만종'에서 행복의 메타포를 발견한다. 인간은 밥만 먹고 사는 동물은 아니다. 사랑을 먹고 사는 동물이다. 나를 사랑해 주는 자가 필요한 동시에 내가 사랑할 생명이 필요하다. 사랑이 없는 생은 결코 행복한 생이 아니다. 사랑은 행복의 열쇠다. 사랑하는 기쁨과 사랑을 받는 보람을 가질 때 우리는 지상(地上)에 인간으로서 태어난 것을 감사하고 싶고 축복하고 싶어진다.

  건강해서 일하는 기쁨은 행복에 없지 못할 요소다. 남자는 사업(事業)에 살고 여자는 애정(愛情)에 산다. 일은 우리에게 벗을 주고 건강을 주고 삶의 보람을 준다. 온 정열을 쏟을 수 있는 일을 인생에서 발견한 사람은 세상에 다시 없는 행복자(幸福者)다.

   행복한 인생을 살려면 하나의 굳건한 믿음이 필요하다. 종교(宗敎)의 신앙도 좋고 사상(思想)에 대한 신념도 좋다. 우리의 생을 의지할 든든한 기둥이 필요하다. 생에서 죽음에 이르는 인생의 긴 다리 위에서 우리는 뜻하지 않는 폭풍을 만나는 수도 있고, 불의(不意)의 비극을 당하는 경우도 있다. 모든 사람이 저마다 자기의 십자가(十字架)를 짊어지고 인생을 살아간다. 어떤 이는 가난의 십자가를 짊어지고, 어떤 이는 병(病)의 십자가를 짊어진다. 생(生)의 십자가를 굳건히 짊어지려면 마음의 단단한 준비가 필요하다.

   나의 분(分)을 알고 나의 분을 지켜서 인생에 지나친 욕심을 갖지 않은 것이 슬기롭다. 지족(知足)은 행복에 이르는 지름길의 하나다. 자기의 분에 만족할 줄 모르는 사람은 행복에 담을 쌓는 사람이다.

   행복은 감사의 문으로 들어오고 불평의 문으로 나간다. 행복을 원하거든 감사할 줄 아는 마음을 기르고 배워야 한다. 사랑과 노동과 신앙, 인생의 참된 행복은 그런 데 있지 아니할까.



<요점 정리> -----------------------------------------------------------------


* 작자 : 안병욱(安秉煜)
* 형식 : 중수필
* 성격 : 교훈적. 사색적
* 표현 : 간결한 문장. 예시와 인용을 통한 구체적 진술과 반복적인 진술
* 제재 : 행복
* 주제 : 진정한 의미의 행복의 조건, 진정한 행복의 의미
* 출전 : <사색인의 향연>(1962)


이해와 감상

  이 글은 행복이라는 문제에 대해 현학적이거나 철학적인 태도를 배제하고, 우리 일상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는 일들을 통해 담담한 필치로 접근했다는 점에서 설득력을 지니고 있다. 특히 필자의 생각을 전달하기 위해 단정적 표현이 아닌 예시와 인용 등의 구체적인 방법을 통해 사색해 보도록 하고 있다는 점에서 수필의 본질이 잘 드러나고 있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한편 세 개의 소제목으로 나뉘어진 이 글의 구성은 단순히 독립된 화제의 나열이 아니고, 해답을 구하기 위한 작자의 사색의 과정을 단계화한 것임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즉 삶에 있어서 행복의 의미를 모색하고, 진정한 행복의 조건을 제시하며, 궁극적으로 행복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해답에 도달하는 과정에서 우리는, 보람을 느끼며 만족하게 사는 생활 태도와 경건한 삶의 자세에 대한 작자의 신념을 확인할 수 있다.


[1] 앉은뱅이꽃의 노래


   만인이 원하는 행복의 의지는 인간의 기본적인 의지임을 밝히고 그 행복을 이루기 위해 먼저 보람 있는 삶의 자세를 가질 것을 말하고 있는 것으로, 간결한 문장과 쉬운 표현으로 작자의 사색과 과정을 드러내 독자로 하여금 설득력을 갖게 한다. 특히 괴테의 시의 인용이나 일상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사례(화가, 작곡가, 어머니, 아내 등의 노력)들을 예시로 제시하여 자칫 철학적이고 관념적일 수도 있는 내용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한 점이 돋보인다. 그리고 반복적인 진술로서 작자의 신념에 동의할 수 있도록 강조한 것도 주제의 이해에 도움이 된다.

   또한 보람 있는 인생을 살려고 애쓰게 되면 행복은 자연 그 사람에게 찾아오게 될 것이라는 내용으로 행복의 전제 조건인 보람 있는 삶에 대하여 작자의 생각을 드러내고 있다. 작자의 선한 삶을 선호하고 또 그렇게 살려고 애쓰는 긍정적인 인생관과 도덕관이 나타나 있으며 삶의 현실 속에서 보람 있는 생활이 행복의 열쇠라는 신념이 표현되고 있다. 일상에서 발견한 생활의 예지를 깊이 사색하고 담담한 필치로 제시하였으며 대조와 비교의 기법으로 독자의 이해를 돕고 있다.



[2] 세 사람의 석공(石工)


   진정한 행복의 의미를 설파(說破)하고 있는 부분으로, 석공의 예화를 통해 삶의 현실이 어떻든 간에 그 속에서 만족과 보람을 찾는 것이 행복할 수 있는 것임을 제시하면서, 이를 통해 사랑과 노동과 신앙의 마음을 행복의 정의로 제시하고 있다. 그리고 <맹자>의 말을 인용하면서 행복의 진정한 의미는 행복의 조건인 객관적 요소와 행복감의 주관적 요소의 종합에 있으며 결국 마음의 문제에 달려 있다는 중심적 내용을 깊은 사색의 과정으로 성실하게 제시하고 있다. 이 부분은 다른 부분과 마찬가지로 적절한 예시와 인용을 통한 표현 효과로 자신의 의견을 충실하게 제시하고 있다 하겠다.



[3] 밀레의 만종(晩鐘)


   이 부분은 밀레의 그림을 통하여 알게 된 행복의 이미지와 행복의 참된 의미를 작자가 실제로 체험한 일을 통하여 관념적인 사고의 과정을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 내고 있다. 이 부분을 통해 작자는 인간은 누구나 행복을 추구하며 그 행복을 누리고자 하지만 감사할 줄 아는 마음가짐이 없게 되면 그 행복은 불평의 문으로 나가게 됨을 드러내면서 사랑과 노동과 신앙의 행복의 정의를 통해 삶에 대한 경건함을 강조하고 있다. 이렇게 볼 때, 이 부분은 인생에 대한 사색이라는 수필의 본질적 성격을 인용과 예시를 통해 독자들에게 담담하게 제시하면서도 작자 자신의 세계관을 문장의 명상적 분위기를 통해 잘 드러내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목록


no subject hit
73
팔순의 평론가 유종호 “홀로 있을 수 없다는 이 크나큰 불행!” / 권재현   
171
72
이육사를 생각함 / 한기봉   
248
71
문인들의 술 풍경(상), “술이 문학 잡아먹어? 문인이 술 잡아먹어?”   
753
70
풍류 탑골 한복희 이야기 (3)   
886
69
풍류 탑골 한복희 이야기 (2)   
894
68
"日에 욘사마보다 윤사마가 더 잘생겼다는 팬 많아요"   
902
67
문인들의 술 풍경(하), "술과 문학은 한 몸이여"   
931
66
구두 / 계용묵   
1527
행복(幸福)의 메타포 / 안병욱(安秉煜)   
1566
64
헐려 짓는 광화문(光化門) / 설의식(薛義植)   
1621
63
감사 / 임옥인   
1706
62
어린이찬미 / 소파 방정환   
1713
61
가을이면 앓는 병 / 전혜린   
1798
60
보름달 / 김동리   
1806
59
글을 쓴다는 것 / 김태길(金泰吉)   
1818
58
매화찬(梅花讚) / 김진섭   
1920
57
고인(古人)과의 대화(對話) / 이병주(李丙疇)   
1959
56
한 눈 없는 어머니 / 이은상(李殷相)   
2080
55
금당벽화(金堂壁畵) / 정한숙(鄭漢淑)   
2113
54
나의 소원 / 김구(金九)   
2193
1 [2][3][4]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