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백설부(白雪賦) / 김진섭 (金晋燮) 

                         백설부(白雪賦)

                           -김진섭 (金晋燮)


  말하기조차 어리석은 일이나, 도회인으로서 비를 싫어하는 사람은 많을지 몰라도, 눈을 싫어하는 사람은 아마 거의 없을 것이다. 눈을 즐겨하는 것은 비단 개와 어린이들뿐만이 아닐 것이요, 겨울에 눈이 내리면 온 세상이 일제히 고요한 환호성을 소리 높이 지르는 듯한 느낌이 난다.

  눈 오는 날에 나는 일찍이 무기력하고 우울한 통행인을 거리에서 보지 못하였으니  , 부드러운 설편(雪片)이 생활에 지친 우리의 굳은 얼굴을 어루만지고 간지릴 때, 우리는 어찌된 연유(緣由)인지, 부지중(不知中) 온화하게 된 색채를 띤 눈을 가지고 이웃 사람들에게 경쾌한 목례(目禮)를 보내지 않을 수 없게 되는 것이다.

  나는 겨울을 사랑한다. 겨울의 모진 바람 속에 태고(太古)의 음향을 찾아 듣기를 나는 좋아하는 자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무어라 해도 겨울이 겨울다운 서정시(抒情詩)는 백설(白雪), 이것이 정숙히 읊조리는 것이니, 겨울이 익어가면 최초의 강설(降雪)에 의해서 멀고 먼 동경의 나라는 비로소 도회에까지 고요히 고요히 들어오는 것인데, 눈이 와서 도회가 잠시 문명의 구각(舊殼)을 탈(脫)하고 현란한 백의(白衣)를 갈아입을 때, 눈과 같이 온 이 넓고 힘세고 성스러운 나라 때문에 도회는 문뜩 얼마나 조용해지고 자그마해지고 정숙해지는지 알 수 없는 것이지만, 이 때 집이란 집은 모두가 먼 꿈 속에 포근히 안기고 사람들 역시 희귀한 자연의 아들이 되어 모든 것은 일시에 원시 시대의 풍속을 탈환한 상태를 정(呈)한다.

  온 천하가 얼어붙어서 찬 돌과 같이도 딱딱한 겨울날의 한가운데, 대체 어디서부터 이 한없이 부드럽고 깨끗한 영혼은 아무 소리도 없이 한들한들 춤추며 내려오는 것인지, 비가 겨울이 되면 얼어서 눈으로 화한다는 것은 참으로 고마운 일이다.

  만일에 이 삭연(索然)한 삼동이 불행히도 백설을 가질 수 없다면, 우리의 적은 위안은 더욱이나 그 양을 줄이고야 말 것이니, 가령 우리가 아침에 자고 일어나서 추위를 참고 열고 싶지 않은 창을 가만히 밀고 밖을 한 번 내다보면, 이것이 무어랴, 백설 애애(白雪楙楙)한 세계가 눈앞에 전개되어 있을 때, 그때 우리가 마음에 느끼는 것은 과연 무엇일까? 말할 수 없는 환희 속에 우리가 느끼는 감상은 이 아름다운 밤을 헛되어 자버렸다는 것에 대한 후회의 정이요, 그래서 가령 우리는 어젯밤에 잘 적엔 인생의 무의미에 대해서 최후의 단안을 내린 바 있었다 하더라도, 적설(積雪)을 조망하는 이 순간에만은 생(生)의 고요한 유열(愉悅)과 가슴의 가벼운 경악을 아울러 맛볼지니, 소리없이 온 눈이 소리없이 곧 가버리지 않고 마치 그것은 하늘이 내리어 주신 선물인거나 같이 순결하고 반가운 모양으로 우리의 마음을 즐겁게 하고, 또 순화(純化)시켜 주기 위해서 아직도 얼마 사이까지는 남아 있어 준다는 것은, 흡사 우리의 애인이 우리를 가만히 몰래 습격함으로 의해서 우리의 경탄과 우리의 열락(悅樂)을 더 한층 고조하려는 그것과도 같다고나 할는지!

  우리의 온 밤을 해복스럽게 만들어 주기는 하나, 아침이면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 감미한 꿈과 같이 그렇게 민속하다고는 할 수 없어도 한 번 내린 눈은, 그러나 그다지 오랫동안은 남아 있어 주지는 않는다.

  이 지상의 모든 아름다운 것은 슬픈 일이나 얼마나 단명(短命)하며 또 얼마나 없어지기 쉬운가! 그것은 말하자면 기적같이 와서는 행복같이 달아나 버리는 것이다.

  편연(便姸) 백설이 경쾌한 윤무(輪舞)를 가지고 공중에서 편편히 지상에 내려올 때, 이 순치(馴致)할 수 없는 고공(高空)무용이 원거리에 뻗친 과감한 분란(紛亂)은 이를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거의 처연한 심사를 가지게까지 하는데, 대체 이들 흰 생명들은 이렇게 수많이 모여선 어디로 가려는 것인고? 이는 자유의 도취 속에 부유(浮遊)함을 말함인가? 혹은 그는 우리의 참여하기 어려운 열락(悅樂)에 탐닉하고 잇음을 말함인가? 백설이여! 잠시 묻노니, 너는 지상의 누가 유혹했기에 이 곳에 내려오는 것이며, 그리고 또 너는 공중에서 무질서의 쾌락을 배운 뒤에, 이 곳에 와서 무엇을 시작하려는 것이냐?

  천국의 아들이요, 경쾌한 족속이여, 바람의 희생자인 백설이여! 과연 뉘라서 너희의 무정부주이를 통제할 수 있으랴? 너희들은 우리들 사람까지를 너희의 혼란 속에 휩쓸어 넣을 작정인 줄을 알 수 없으되 그리고 또 사실상 그 속에 혹은 기꺼이, 혹은 할 수 없이 휩쓸려 들어가느 자도 많이 있으리라마는 그러나 사람이 과연 그러한 혼탁한 와중(渦中)에서 능히 결딜 수 있으리라고 너희는 생각하느냐?

  백설의 이 같은 난무(亂舞)는 물론 언제까지나 계속되는 것은 아니다. 일단 강설(降雪)의 상태가 정지되면, 눈은 지상에 쌓여 실로 놀랄 만한 통일체를 현출(現出)시키는 것이니, 이와 같은 완전한 질서, 이와 같은 화려한 장식을 우리는 백설이 아니면 어디서 또다시 발견할 수 있을까? 그래서 그 주위에는 또한 하나의 신성한 정밀(靜謐)이 진좌(鎭座)하여, 그것은 우리에게 우리의 마음을 엿듣도록 명령하는 것이니, 이 때 모든 사람은 긴장한 마음을 가지고 백설의 계시(啓示)에 깊이 귀를 기울이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보라! 우리가 절망 속에서 기다리고 동경하던 계시는 참으로 여기 우리 앞에 와서 있지는 않는가? 어제까지도 침울한 암흑 속에 잠겨 있던 모든 것이, 이제는 백설의 은총(恩寵)에 의하여 문뜩 빛나고 번쩍이고 약동하고 웃음치기를 시작하고 있기 때문이다.

  말라붙은 풀 포기, 앙상한 나뭇가지들조차 풍만한 백화(百花)를 달고 있음을 물론이요, 괴벗은 전야(田野)는 성자의 영지(領地)가 되고, 공허한 정원은 아름다운 선물로 가득하다. 모든 것은 성화(聖化)되어 새롭고 정결하고 젊고 정숙한 가운데 소생되는데, 그 질서, 그 정밀은 우리에게 안식을 주며 영원의 해조(諧調)에 대하여 말한다.

  이 때 우리의 회의(懷疑)는 사라지고, 우리의 두 눈은 빛나며, 우리의 가슴은 말할 수 없는 무엇을 느끼면서, 위에서 온 축복을 향해서 오직 감사와 찬탄을 노래할 뿐이다.

  눈은 이 지상에 있는 모든 것을 덮어줌으로 의해서 하나같이 희게 하고 아름답게 하는 것이지만, 특히 그 중에도 눈에 덮인 공원, 눈에 안긴 성사(城舍), 눈 밑에 누운 무너진 고적(古蹟), 눈 속에 높이 선 동상(銅像) 등을 봄은 일단으로 더 흥취의 깊은 곳이 있으니, 그것은 모두가 우울한 옛 시를 읽은 것과도 같이, 그 눈이 내리는 배후에는 알 수 없는 신비가 숨쉬고 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공원에는 아마도 늙을 줄을 모르는 흰 사람들이 떼를 지어 뛰어다닐지도 모르는 것이고, 저 성사(城舍) 안 심원(深園)에는 이상한 향기를 가진 알라바스터의 꽃이 한 송이 눈 속에 외로이 피어 있는 지도 알 수 없는 것이며, 저 동상(銅像)은 아마도 이 모든 비밀을 저 혼자 알게 되는 것을 안타까이 생각하고 있을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그러나 무어라 해도 참된 눈은 도회에 속할 물건이 아니다. 그것은 산중 깊이 천인 만장(千?萬丈)의 계곡에서 맹수를 잡는 자의 체험할 물건이 아니면 아니 된다.

  생각하여 보라! 이 세상에 있는 눈으로서는 여러 가지가 있을 것이니, 가령 열대의 뜨거운 태양에 쪼임을 받는 저 킬리만자로의 눈, 멀고 먼 옛날부터 아직껏 녹지 않고 안타르크리스에 잔존(殘存)해 있다는 눈, 우박과 알래스카의 고원에 보이는 적설(積雪), 또는 오자마자 순식간에 없어져 버린다는 상부 이탈리아의 눈 등 . 이러한 여러 가지 종류의 눈을 보지 않고는 도저히 눈에 대해서 말할 수 없다고 아니할 수 없다.

  그러나 불행히 우리의 눈에 대한 체험은 그저 단순히 눈 오는 밤에 서울 거리를 술집이나 몇 집 들어가며 배회하는 정도에 국한되는 것이니, 생각하면 사실 나의 백설부(白雪賦)란 것도 근거 없고 싱겁기가 짝이 없다 할밖에 없다. <끝>



* 이해와 감상

  이 작품은 세상의 비속함과 아울러 그와 대조되는 눈덮인 세상의 아름다움에 대해 쓴 중수필이다. 김진섭의 본격적 수필 문학 작품 가운데 하나의 이 작품은, 평범한 소재가 작가의 사색과 성찰을 통해 독특한 향취로 작품 속에 용해되는 모습을 보여준다. 핵심 내용은 겨울에 눈이 내리면 그 눈이 지상의 모든 것을 덮음으로써 그것들을 한결같이 순결하고 아름다운 모습으로 보이도록 한다는 것이다. 이럴 때의 눈이란 검게 오염된 세계에 대한 흰색으로의 정화라는 의미를 지니는 것이다. 거기서 사람들은 절망 속에서 기다리고 동경하던 계시를 마주하게 된다. 이 글의 의미는 현실 생활에 대한 혐오가 아니라, 현실의 비속함에 대한 반성과 애착의 심정을 드러내는 것이다.


* 참고 자료 - 김진섭의 수필론

(1) 수필의 주요 특징은 숨김 없이 자기를 말한다는 것과 인생 사상에 대한 방관적 태도에 있다.
(2) 수필은 그 속에 무엇을 담아도 좋은 한 개의 용기에 다름 없으니, 그 속에 무엇을 담을까 하는
     것은 작자의 자유이다.
(3) 수필은 단적으로 쓴 사람 자신을 표시하며, 거기에는 특이한 그 사람의 마음이 담긴다.


* 작가 김진섭은

  수필가·독문학자. 호 청천(聽川). 경북 안동(安東) 출생. 양정고보(養正高普)를 마치고 일본으로 건너가 호세이[法政]대학 독문학과를 나왔다. 26년 손우성(孫宇聲)·이하윤(異河潤)·정인섭(鄭寅燮) 등과 해외문학연구회에 참가하여 《해외문학(海外文學)》 창간에 참여, 카프의 프롤레타리아 문학과 대결하여 해외문학 소개에 진력하였다. 평론 <표현주의 문학론>을 비롯하여 독일문학을 번역 소개하고, 귀국 후에는 경성제대(京城帝大) 도서관 촉탁으로 있으면서 서항석(徐恒錫)·이헌구(李軒求)·유치진(柳致眞) 등과 극예술연구회를 조직하였다. 이때부터 수필을 쓰기 시작하여 생활인의 철학을 재치 있게 표현하는 수필문학의 새 영역을 개척하였다. 8·15광복 후에는 서울대학 도서관장, 서울대학·성균관대학 교수 등을 역임하였으며 46년에 《독일어교본》을 엮어냈다.
  47년에 첫 수필집 《인생예찬》, 48년에는 수필가로서의 그의 위치를 굳힌 본격적 수필집 《생활인의 철학》을 간행하였다. 50년에 논문집 《교양의 문학》을 출판사에 남겨 놓고 6·25전쟁 때 납북되었다. 55년에 《교양의 문학》이 간행되었고, 58년에는 유작 40편이 수록된 《청천수필평론집(聽川隨筆評論集)》이 출간되었다. 깊이 있는 생활관찰과 인생사색을 꾸밈없는 소박한 문체로 엮어낸 그의 수필은 한국 수필문학의 한 모델로 간주되고 있으며, 그런 의미에서 그는 수필을 문학의 수준으로 끌어올린 공로자라고 할 수 있다.




 목록


no subject hit
73
인연(因緣) / 피천득(皮千得)   
107473
72
권태(倦怠) / 이상(李箱)   
26135
71
낙엽을 태우면서 / 이효석(李孝石)   
26087
70
산정무한(山情無限) / 정비석(鄭飛石)   
16011
69
수필(隨筆) / 피천득   
12768
68
청춘예찬(靑春禮讚) / 민태원 (閔泰瑗)   
11079
67
신록예찬(新綠禮讚) / 이양하(李敭河)   
9561
66
최영미의 고발시 '괴물' 발표 이후 이문열 단편 ‘사로잡힌 악령(惡靈)’이 새롭게 주목받는 이유   
9520
65
페이터의 산문 / 이양하   
9437
64
장미 / 피천득   
8548
63
방망이 깎던 노인 / 윤오영(尹五榮)   
7328
62
면학(勉學)의 서(書) / 양주동(梁柱東)   
6596
61
지조론(志操論) / 조지훈   
6358
60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 / 안톤 시나크(Anton Schnack)   
6299
59
그믐달 / 나도향   
6160
58
마고자 / 윤오영   
6068
57
생활인의 철학 / 김진섭   
5936
56
나무 / 이양하(李敭河)   
5925
백설부(白雪賦) / 김진섭 (金晋燮)   
5887
54
기미독립선언문(己未獨立宣言文) - 宣言書(선언서)와 公約三章(공약 3장)   
5827
1 [2][3][4]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