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 / 안톤 시나크(Anton Schnack)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

- 안톤 시나크(Anton Schnack) / 김진섭 옮김  

    

  울음 우는 아이들은 우리를 슬프게 한다.

  정원 한편 구석에서 발견된 작은 새의 시체 위에 초추(初秋)의 양광(陽光)이 떨어져 있을 때, 대체로 가을은 우리를 슬프게 한다. 그래서, 가을날 비는 처량히 내리고, 그리운 이의 인적(人跡)은 끊어져 거의 일 주일이나 혼자 있게 될 때.

  아무도 살지 않는 옛 궁성, 그래서, 벽은 헐어서 흙이 떨어지고, 어느 문설주의 삭은 나무 위에 거의 판독(判讀)하기 어려운 문자를 볼 때.  

  숱한 세월이 흐른 후에, 문득 돌아가신 아버지의 편지가 발견될 때. 그 곳에 씌었으되, "나의 사랑하는 아들이여, 너의 소행(所行)이 내게 얼마나 많은 불면(不眠)의 밤을 가져오게 했는가……." 대체 나의 소행이란 무엇이었던가? 혹은 하나의 허언(虛言), 혹은 하나의 치희(稚戱), 이제는 벌써 그 많은 죄상을 기억 속에 찾을 수가 없다. 그러나, 아버지는 그 때문에 애를 태우신 것이다.

  동물원에 잡힌 범의 불안, 초조가 또한 우리를 슬프게 한다. 철책(鐵柵) 가를 그는 언제 보아도 왔다갔다 한다. 그의 빛나는 눈, 그의 무서운 분노(憤怒), 그의 괴로움에 찬 포효, 그의 앞발의 한없는 절망, 그이 미친 듯한 순환(循環), 이것이 우리를 말할 수 없이 슬프게 한다.

  횔덜린의 시, 아이헨도르프의 가곡(歌曲). 옛 친구를 만났을 때, 학창 시대의 동무 집을 방문하였을 때, 그리하여 그가 이제는 우러러볼 만한 사람의 고관대작(高官大爵)이요, 혹은 돈이 많은 공장주의 몸으로서, 우리가 몽롱하고 우울한 언어를 조종(操縱)하는 한 시인(詩人)밖에 못되었다는 이유에서, 우리에게 손을 주기는 하나, 그러나 벌써 우리를 알아보려 하지 않는 듯한 태도를 취할 때.

  포수의 총부리 앞에 죽어 가는 사슴의 눈초리. 재스민의 향기, 이것은 항상 나에게 창 앞에 한 그루의 늙은 나무가 선 내 고향을 생각하게 한다.

  공원에서 흘러오는 고요한 음악. 그것은 꿈같이 아름다운 여름밤에, 모래자갈을 고요히 밟고 지나가는 사람 사람의 발자국 소리가 들리고, 한 곡절의 쾌활한 소성(笑聲)은 귀를 간질이는데, 그러나 당신은 벌써 근 열흘이나 침울한 병실에 누워있는 몸이 되었을 때.

  달리는 기차가 또한 우리를 슬프게 한다. 그것은 황혼의 밤이 되려 하는 즈음에, 불을 밝힌 창들이 유령의 무리같이 시끄럽게 지나가고, 어떤 예쁜 여자의 얼굴이 창가에서 은은히 웃고 있을 때. 찬란하고도 은성(殷盛)한 가면무도회에서 돌아왔을 때. 대의원 제씨(諸氏)의 강연집을 읽을 때. 부드러운 아침 공기가 가늘고 소리 없는 비를 희롱할 때.

  공동묘지를 지나갈 때, 그리하여 문득 "여기 십 오 세의 약년으로 세상을 떠난 소녀 클라라는 누워 있음."이라 쓴 묘지명을 읽을 때, 아, 그는 어렸을 적의 단짝 동무의 한 사람.   날이면 날마다 언제나 도회의 집과 집의 흥미 없는 등걸만 보고 사는 시꺼먼 냇물. 숱한 선생님들에 대한 추억. 수학 교과서.

  오랫동안 사랑하는 이의 편지가 오지 않을 때. 그녀는 병석에 있는 것이 아닐까? 아니면 그녀의 편지가 다른 사나이의 손에 잘못 들어가, 애정과 동경에 넘치는 사연이 웃음으로 읽혀지는 것이 아닐까? 아니면 그녀의 마음이 돌처럼 차게 굳어버린 게 아닐까? 아니면 이런 봄밤, 그녀는 어느 다른 사나이와 산책을 즐기는 것이나 아닐까?

  첫길인 어느 촌 주막에서의 외로운 하룻밤. 시냇물의 졸졸거리는 소리. 곁방 문이 열리고 속살거리는 음성이 들리며, 낡아빠진 헌 시계가 새벽 한 시를 둔탁하게 칠 때, 그 때 당신은 난데없는 애수를 느낄 것이다.

  날아가는 한 마리의 창로(蒼鷺). 추수 후의 텅 빈 밭과 밭. 어렸을 적에 산 일이 있던 조그만 지방에, 많은 세월을 경과한 후에 다시 들렀을 때. 아무도 이제는 당신을 아는 이 없고, 일찍이 놀던 자리에는 붉고 거만한 옥사들이 늘어 있으며, 당신의 본가이던 집 속에는 알 수 없는 사람의 얼굴이 보이는데, 왕자같이 놀랍던 아카시아 수풀은 베어지고 말았다.  이 모든 것은 우리의 마음을 슬프게 한다.

  그러나,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이 어찌 이뿐이랴?

  오뉴월의 장의 행렬(葬儀行列). 가난한 노파의 눈물. 거만한 인간. 보랏빛과 흑색과 회색의 빛깔들. 둔한 종소리. 바이올린의 G현. 가을밭에 보이는 연기. 산길에 흩어진 비둘기의 털. 자동차에 앉은 출세한 부녀자의 좁은 어깨. 흘러 다니는 가극단의 여배우들. 줄에서 세 번째 덜어진 광대. 지붕 위에 떨어지는 빗소리. 휴가의 마지막 날. 사무실에서 처녀의 가는 손가락이 때 묻은 서류 속에 움직이고 있는 것을 보게 될 때. 만월의 밤 개 짖는 소리. 크누트 함순의 이삼절. 어린아이의 배고픈 모양. 철창 안에 보이는 죄수의 창백한 얼굴. 무성한 나무 위에 떨어지는 백설(白雪)

   이 모든 것이 또한 우리의 마음을 슬프게 한다. <끝>


*  이글의 특징은
  ① 서론, 결론 없이 유사한 상황을 나열하고 있다.
  ② 압축된 표현을 구사하여 시적인 느낌을 주고 있다.
  ③ 세상의 어두운 면을 절제된 표현으로 드러내고 있다.
  ④ 섬세하고도 감각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 지은이 : 안톤 시나크 (Anton Schnack, 1892-1961)는

   독일 남프랑컨주 리넥 출생. 리넥 김나지움을 졸업함. 다름슈타드, 만하임, 프랑크푸르트 등지에서 신문기자 역임. 두 차례 세계 대전에 참전(2차 대전 중 전쟁 포로 생활). 1945년 포로 생활에서 풀려나 작품 활동을 시작함. 저서로는 시집 <욕망의 장>, 장편소설 <사랑의 후조> 등이 있음.




 목록


no subject hit
73
인연(因緣) / 피천득(皮千得)   
106895
72
낙엽을 태우면서 / 이효석(李孝石)   
25983
71
권태(倦怠) / 이상(李箱)   
25922
70
산정무한(山情無限) / 정비석(鄭飛石)   
15921
69
수필(隨筆) / 피천득   
12645
68
청춘예찬(靑春禮讚) / 민태원 (閔泰瑗)   
10805
67
신록예찬(新綠禮讚) / 이양하(李敭河)   
9465
66
페이터의 산문 / 이양하   
9276
65
최영미의 고발시 '괴물' 발표 이후 이문열 단편 ‘사로잡힌 악령(惡靈)’이 새롭게 주목받는 이유   
9015
64
장미 / 피천득   
8512
63
방망이 깎던 노인 / 윤오영(尹五榮)   
7274
62
면학(勉學)의 서(書) / 양주동(梁柱東)   
6543
61
지조론(志操論) / 조지훈   
6261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 / 안톤 시나크(Anton Schnack)   
6226
59
그믐달 / 나도향   
6098
58
마고자 / 윤오영   
6013
57
생활인의 철학 / 김진섭   
5900
56
나무 / 이양하(李敭河)   
5859
55
백설부(白雪賦) / 김진섭 (金晋燮)   
5812
54
기미독립선언문(己未獨立宣言文) - 宣言書(선언서)와 公約三章(공약 3장)   
5755
1 [2][3][4]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