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헐려 짓는 광화문(光化門) / 설의식(薛義植) 



                                          헐려 짓는 광화문(光化門)



                                                                         설의식(薛義植)



  헐린다, 헐린다 하던 광화문은 마침내 헐리기 시작한다. <총독부> 청사 까닭으로 헐리고 <총독부> 정책 덕택으로 다시 짓게 된다.  

   원래 광화문은 물건이다. 울 줄도 알고, 웃을 줄도 알며, 노할 줄도 알고, 기뻐할 줄도 아는 사람이 아니다. 밟히면 꾸물거리고, 죽이면 소리치는 생물이 아니라, 돌과 나무로 만들어진 건물이다.

   의식 없는 물건이요, 말 못하는 물건이라, 헐고 부수고 끌고 옮기고 하되, 반항도 회피(回避)도 기뻐도 설워도 아니한다. 다만 조선의 하늘과 조선의 땅을 같이한 조선의 백성들이 그를 위하여 아까워하고 못 잊어할 뿐이다. 오 백년동안 풍우를 같이 겪은 조선의 자손들이 그를 위하여 울어도 보고 설워도 할 뿐이다.

   석공(石工)의 망치가 네 가슴을 두드려도 너는 알음[知]이 없으리라마는, 뚝닥닥 소리를 듣는 사람이 가슴 아파하며, 역군(役軍)의 둔장이 네 허리를 들출 때에 너는 괴로움이 없으리라마는, 우지끈 하는 소리를 듣는 사람이 허리 저려할 것을 네가 과연 아느냐 모르느냐.

   팔도강산의 석재와 목재와 인재의 정수(精粹)를 뽑아 지은 광화문아! 돌덩이 하나 옮기기에 억만 방울의 피가 흐르고 기왓장 한 개 덮기에 억만 줄기의 눈물이 흘렀던 우리의 광화문아! 청태(靑苔)끼인 돌 틈에 이 흔적이 남아 있고 풍우 맞은 기둥에 그 자취가 어렸다하면, 너는 옛 모양 그대로 있어야 네 생명이 있으며, 너는 그 신세 그대로 무너져야 네 일생을 마친 것이다.

   풍우 오백년 동안에 충신도 드나들고 역적도 드나들며, 수구당도 드나들고 개화당도 드나들던 광화문아! 그들을 맞고 그들을 보냄이 너의 타고난 천직이며 그 길을 인도하고 그 길을 가리킴이 너의 타고난 천명이라 하면 너는 그 자리 그곳을 떠나지 말아야 네 생명이 있으며, 그 방향 그 터전을 옮기지 말아야 네 일생을 마친 것이다.

   너의 천명과 너의 천직은 이미 없어진 지가 오래였거니와, 너의 생명과 너의 일생은 지금 헐리는 순간에, 옮기는 찰나에 마지막으로 없어지려고 하는구나! 오오, 가엾어라! 너의 마지막 운명을 우리는 알되 너는 모르니, 모르는 너는 모르고 지내려니와 아는 우리는 어떻게 지내라느냐.

   <총독부>에서 헐기는 헐되, <총독부>에서 다시 지어 놓는다 한다. 그러나 다시 짓는 그 사람은 상투 짠 옛날의 그 사람이 아니며, 다시 짓는 그 솜씨는 피묻은 옛날의 그 솜씨가 아니다. 하물며 이때 이 사람의 감정과 기분과 이상(理想)이야 말하여 무엇하랴?

   다시 옮기는 그곳은 북악을 등진 옛날의 그곳이 아니며, 다시 옮기는 그 방향은 구궁(九宮)을 정면으로 한 옛날의 그 방향이 아니다. 서로 보지도 못한 지가 벌써 수년이나 된 경복궁 옛 대궐에는 장림(長霖)에 남은 궂은비가 오락가락한다. 광화문 지붕에서 뚝딱하는 망치 소리는 장안(長安)을 거쳐 북악(北嶽)에 부딪친다. 남산에도 부딪친다. 그리고 애달파하는 백의인(白衣人)의 가슴에도 부딪친다.





 목록


no subject hit
53
감사 / 임옥인   
1601
52
방망이 깎던 노인 / 윤오영(尹五榮)   
7140
51
행복의 메타포 / 안병욱   
2429
50
끝없는 만남 / 안병욱   
2078
49
하루에 한번쯤은 / 안병욱   
2986
48
미리내 / 서정범   
2635
47
우덕송(牛德頌) / 이광수   
2108
46
가을이면 앓는 병 / 전혜린   
1717
45
청포도의 사상 / 이효석   
2337
44
가난한 날의 행복(幸福) / 김소운(金素雲)   
2897
43
불국사 기행 / 현진건   
3986
42
보름달 / 김동리   
1686
41
구두 / 계용묵   
1419
40
무소유 / 법정스님   
2209
39
어린이찬미 / 소파 방정환   
1642
38
고인(古人)과의 대화(對話) / 이병주(李丙疇)   
1820
37
돌의 미학(美學) / 조지훈   
2521
36
설 / 전숙희   
2103
헐려 짓는 광화문(光化門) / 설의식(薛義植)   
1529
34
딸깍발이 / 이희승   
3001
[1] 2 [3][4]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