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문우 이청준 영전에 / 김광규 


                              문우 이청준 영전에   

   2008년 7월 31일 타계한 소설가 이청준씨 영결식(2일 오전 7시)에서 고인과 함께 서울대 문리대 독문학과를 다닌 김광규 시인이 오랜 친구를 떠나 보내면서 조시를 읽는다. 김 시인은 4·19세대의 문학정신을 함께 키웠던 오랜 문우를 떠나 보내는 마음을 명징하고 담담한 언어로 토로했다.


                          편안히 눈감은
                          자네 앞에서 통곡하는 대신
                          시를 읽게 될 줄은 몰랐네
                          어릴 때 굶주림에 시달리고
                          전짓불의 공포에 떨며 자란 우리는
                          그래도 온갖 부끄러움 감추지 않고
                          한글로 글을 써낸 친구들 아닌가
                          문리대 앞 허름한 이층 다방
                          차 한 잔 시켜놓고
                          온종일 묵새기며
                          시를 쓰고 소설을 읽었지
                          겨울날 연탄난로 가에서
                          자네가 읽어주던 '퇴원'의 초고에
                          귀 기울였던 청년들이 오늘은
                          늙은 조객으로 모였네
                          자네의 잔잔한 말소리와
                          조숙한 의젓함
                          얼마나 오랜 세월 안으로 안으로
                          아픔을 삼키고 다져야
                          그렇게 정겨운 웃음이 배어나오는지
                          그때는 미처 헤아리지 못했네
                          사랑이 부르는 소리 듣기도 전에
                          글쓰기를 시작해 한 편 두 편
                          세 권 네 권 마침내 사십여 년간
                          묵직한 책으로 울창한 숲을 만들었네
                          오직 언어의 힘으로
                          글 읽는 영혼마다 깊숙이 깃들었고
                          멀리 독일과 미국과 프랑스에도
                          한국 문학의 묘목을 옮겨 심었지
                          바트 호네프 성당 문밖 어둠 속에서
                          줄담배 피우며
                          어머니의 마지막 길 근심하던 자네
                          포도주를 홀짝홀짝 마시며 밤새도록
                          조곤조곤 들려주던 이야기
                          얽히고설킨 말의 실타래 풀어나간
                          글쟁이의 눈과 입을 우리는
                          기억하네
                          서울 한구석 낡은 집 오래된 벽돌담
                          퇴락한 기와지붕 내가 고치는 동안
                          자네는 세상을 담은 큰집을 지었군
                          원고지를 한 칸씩 메워 자네의 필적으로
                          집과 언덕과 산과 강을 만들었군
                          눈길 걸어 떠난 고향으로
                          매미 울어대는 숲 속으로 자네는
                          이제 돌아가는가
                          회진면 진목리 갯나들
                          산비탈에 지은 새집으로
                          학처럼 가볍게
                          날아드는가
                          아쉽게 남기고 간 자네의 앞날
                          우리에게 남겨진 오늘로 살아가면서
                          후손들과 더불어 끊임없이
                          자네 이야기
                          나눌 것이네


                                                                                  - 2008년 8월 2일 김광규


        <출처> 2008. 8. 2 / 조선일보


 목록


no subject hit
53
시일야방성대곡 (是日也放聲大哭)   
5658
52
은근과 끈기(1) / 조윤제 (趙潤濟)   
5602
51
웃음설 / 양주동(梁柱東)   
5039
50
은근과 끈기(2) / 조윤제 (趙潤濟)   
4926
49
질화로 / 양주동   
4919
48
손수건의 사상 / 조연현   
4865
47
한국(韓國)의 미(美) / 김원룡(金元龍)   
4718
46
주부송(主婦頌) / 김진섭(金晉燮)   
4279
45
갑사로 가는 길 / 이상보   
4146
44
풍류 탑골 한복희 이야기 (1)   
4105
43
불국사 기행 / 현진건   
4016
42
김유정 탄생 100년 / 오태진   
3803
41
가난한 날의 행복(幸福) / 김소운(金素雲)   
3187
문우 이청준 영전에 / 김광규   
3135
39
탈고(脫稿) 안 될 전설(傳說) / 유주현(柳 周鉉)   
3130
38
딸깍발이 / 이희승   
3114
37
하루에 한번쯤은 / 안병욱   
3037
36
고독에의 향수 / 안병욱(安秉煜)   
2946
35
나의 고향 / 전광용   
2702
34
미리내 / 서정범   
2671
[1] 2 [3][4]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