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새벽에 [1]
 

                 


                    새벽에

  

                    기도는
                    미명(未明)의 어둠을 사르고
                    열리는 창문  

                    새벽 닭이
                    가슴 찢는 소리도 끝나고
                    이슬 머금은 베드로의 눈가에
                    아슬히 열려 오는
                    아침 햇살  

                    마음 비우고
                    눈물로 닦아낸 영토에
                    언덕배기 종탑으로부터
                    바람을 가르며
                    쏟아져 내리는 소리

                    그 빛, 소리로 하여
                    비로소 어슴프레 눈 뜨는 나무
                    간밤 둥지 튼 새는
                    푸르게 일어서는 숲 속에서
                    새옷을 갈아 입고  

                    맑은 하늘이 손짓하는 창가에서
                    환한 하루를 빗질하며
                    먼지 털고 창을 닦는다.



Comments
최진숙  (2013.02.12-12:27:09)  
어두운 세상을 알리는 개벽 소리가 천지를 진동하건만
사람들만 못 들은 체 하고 딴 짓을 합니다.
늘 가슴이 아픈 우리 하나님. 당신이 지으신 피조물들이 시대마다 딴 짓을 해 - 늘 새 세계를 열었습니다.
부패한 이전 세계는 쓸어버리고 _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52
제1 시집 : 가장 낮은 목소리로(표지)   
2614
51
내재율(內在律)  [6] 
3073
50
해바라기  [3] 
3296
49
우물 곁에서  [2] 
2496
48
우리는 서로에게  [1] 
2497
47
애달픈 이야기  [1] 
2147
46
목련  [1] 
2385
45
돌항아리  [1] 
4404
44
주여, 돌을 던지라 하소서  [2] 
2521
43
꽃재언덕  [1] 
2968
42
내가 그 안에  [1] 
2414
41
주일 아침  [1] 
2481
새벽에  [1] 
2105
39
사월이 오면  [1] 
3327
38
序詩 - 기도  [2] 
2297
37
책 끝에   
2077
36
우리 주님, 구름을 타시고  [1] 
3172
35
부활송(復活頌)   
2937
34
싸움은 끝이 나고   
2350
33
골고다 연가(戀歌)  [2] 
2628
1 [2][3]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