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꽃재언덕 [1]
 

          
               


               꽃재 언덕



               4대문 밖 시구문 지나
               왕십리 홍익동 언덕은
               갖가지 꽃들이 흐드러지게 피어
               예부터 ‘꽃재 언덕’이라 불렀다.
               돌밭 가시떨기 일궈 예쁜 꽃씨 뿌리고
               당신 사모하는 애절한 마음이 봄비 맞으며
               하이얀 목련으로 피기도 하고
               여름날 뜨거운 햇볕에 해바라기로 피기도 하고
               추운 날 빨간 동백 한 송이로 벌게도 하고
               저마다 아름다움 다투어 피는 꽃숲에
               우린 신나는 나비와 꿀벌 되어
               홍익동(弘益洞) 이름 그대로
               하늘과 땅과 사람을 두루 이롭게 하며
               조화롭게 살았다.
               새벽에는 푸른 종소리에 어둠의 날개 털고
               맑은 이슬에 미역을 감았지.
               낮에는 훨훨 날아 단꿀을 여기저기 나누어 주다가
               진액에 취하여 낮잠을 자고
               깊은 밤엔 님 그리워 편지를 쓰다가
               단꿈에 들기도 했지.
               얼마나 아름다운가, 우리들의 경영(經營)
               나팔꽃 꽃밭에선 하늘 향해 트럼벳을 불고
               붉은 장미밭에선 피흘리는 님을 그려
               빈혈의 영혼에 수혈을 하고
               온 누리 구석구석 향기를 뿜어낸다.
               그대여, 햇볕과 바람과 우로(雨露)에 감사하며
               찬미의 불꽃 꽃술을 달고
               님 오실 날 기다려 오늘, 한마당 판을 벌일까.



Comments
최진숙  (2013.02.12-11:59:43)  
붉은 장미꽃으로 빈혈의 영혼에 수혈을 하고 ~~ 그렇게 사람들이 아름다운 수혈을 했으면 너무 좋겠습니다.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52
제1 시집 : 가장 낮은 목소리로(표지)   
2614
51
내재율(內在律)  [6] 
3073
50
해바라기  [3] 
3296
49
우물 곁에서  [2] 
2496
48
우리는 서로에게  [1] 
2497
47
애달픈 이야기  [1] 
2147
46
목련  [1] 
2385
45
돌항아리  [1] 
4404
44
주여, 돌을 던지라 하소서  [2] 
2521
꽃재언덕  [1] 
2967
42
내가 그 안에  [1] 
2413
41
주일 아침  [1] 
2480
40
새벽에  [1] 
2105
39
사월이 오면  [1] 
3327
38
序詩 - 기도  [2] 
2297
37
책 끝에   
2077
36
우리 주님, 구름을 타시고  [1] 
3172
35
부활송(復活頌)   
2937
34
싸움은 끝이 나고   
2350
33
골고다 연가(戀歌)  [2] 
2628
1 [2][3]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