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우리는 서로에게 [1]
 

             



                  우리는 서로에게



                   어두운 골목을 갈 곳 몰라
                   머뭇거리는 그대에게
                   작은 불씨 하나 줄 수 있다면

                   험한 바윗길 끝없이 걸으며
                   기진한 그대에게
                   냉수 한 그릇
                   대접할 수 있다면

                   하늘 우러러
                   기도의 손을 펴고
                   손짓하는 그대에게
                   작은 꽃 한 송이
                   건넬 수 있다면

                   너와 나의 이웃들은
                   겨울 살얼음판에서도
                   꿈의 얼음 조각 입에 물고
                   따스한 마음으로 살 수 있으리

                   우리는 서로에게 불빛이 되고
                   우리는 서로에게 별빛이 되고
                   우리는 서로에게 꽃이 되기 위하여

                   나를 갈고 닦고 키우고
                   그리고 끝없이 버릴 일이다.



Comments
최진숙  (2013.02.12-11:46:05)  
단 12:3 절 말씀으로 답글 답니다.

지혜 있는 자는 궁창의 빛과 같이 빛날 것이요 많은 사람을 옳은데로 돌아오게 한 자는 별과 같이 영원토록 비취리라

저도 이렇게 빛나고 싶습니다.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52
제1 시집 : 가장 낮은 목소리로(표지)   
2615
51
내재율(內在律)  [6] 
3074
50
해바라기  [3] 
3297
49
우물 곁에서  [2] 
2497
우리는 서로에게  [1] 
2497
47
애달픈 이야기  [1] 
2147
46
목련  [1] 
2385
45
돌항아리  [1] 
4404
44
주여, 돌을 던지라 하소서  [2] 
2521
43
꽃재언덕  [1] 
2968
42
내가 그 안에  [1] 
2414
41
주일 아침  [1] 
2481
40
새벽에  [1] 
2106
39
사월이 오면  [1] 
3328
38
序詩 - 기도  [2] 
2298
37
책 끝에   
2078
36
우리 주님, 구름을 타시고  [1] 
3173
35
부활송(復活頌)   
2938
34
싸움은 끝이 나고   
2350
33
골고다 연가(戀歌)  [2] 
2628
1 [2][3]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