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학의 시솔길
 
 
 

login 
  
제목 : 우물 곁에서 [2]
 

          
                



                  우물 곁에서



                 먼 길에 지친 피로한 사나이가
                 우물 곁에서 물을 긷는다.  

                 당신의 뜰을 서성이다
                 오랜 날 깊은 곳에서 퍼올리는
                 은혜의 샘물  
  
                 큰 두레박에 물을 길어
                 세수를 하고
                 한 그릇 목마른 가슴에 채워
                 맑은 가락 영혼의 밀어를
                 조용히 가슴에 빚어라.  

                 때로는 사납게 꾸짖는 폭포가 되고
                 때로는 뜨겁게 솟구치는 분수가 되고  
  
                 어제는 쓰디쓴 목마름이더니
                 오늘은 마실수록 가득차는 기쁨  
  
                 아무리 퍼올려도 마르지 않는
                 당신의 우물 곁에 앉아
                 끝없는 하늘에 돛을 달고  
  
                 먼 길에 지친 피로한 사나이가
                 하염없이 물을 긷는다.



Comments
jug hee park  (2007.12.26-05:44:59) 
모정이 그리운듯한 ,.........
최진숙  (2013.02.12-11:37:13)  
인생이 늘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같죠. 늘 우리는 사랑을 갈구하죠. 허전한 곳 가슴이라는 우물에 주님의 은청이 가득하여 살죠. 하나님 허락하신 은총 - 그것은 은혜와 진리입니다.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 중 빨간 글자만 순서대로 반드시 입력하세요.
COMMENT 
Name   Password 
 목록


no subject hit
52
제1 시집 : 가장 낮은 목소리로(표지)   
2615
51
내재율(內在律)  [6] 
3074
50
해바라기  [3] 
3297
우물 곁에서  [2] 
2496
48
우리는 서로에게  [1] 
2497
47
애달픈 이야기  [1] 
2147
46
목련  [1] 
2385
45
돌항아리  [1] 
4404
44
주여, 돌을 던지라 하소서  [2] 
2521
43
꽃재언덕  [1] 
2968
42
내가 그 안에  [1] 
2414
41
주일 아침  [1] 
2481
40
새벽에  [1] 
2106
39
사월이 오면  [1] 
3328
38
序詩 - 기도  [2] 
2298
37
책 끝에   
2078
36
우리 주님, 구름을 타시고  [1] 
3173
35
부활송(復活頌)   
2938
34
싸움은 끝이 나고   
2350
33
골고다 연가(戀歌)  [2] 
2628
1 [2][3]    검색